정치

MBN

'달님 영창' 김소연, 이준석에 "연예인 병 걸린 X신" 힐난

차유채 입력 2021. 07. 25. 15:52 수정 2021. 08. 01. 16:06

기사 도구 모음

김소연 국민의힘 대전시당 시정감시단장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향해 "관종", "X신" 등 거친 표현을 사용하며 원색적인 비난을 가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김 단장은 이 대표를 겨냥해 "등장부터 박근혜 키즈로 꽃가마 태워진 녀석, 3번이나 단수 후보 공천 받고도 낙선한 녀석, 가는 당마다 당 대표나 정치 선배들 저격질하고 욕하고 조롱하고 평론해서 X신 만들고 우습게 만든 녀석"이라고 힐난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관종 짓만 해..평론 습관 못 버려"
"윤석열 찾아가서 대화 후 설득해야"

김소연 국민의힘 대전시당 시정감시단장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향해 "관종", "X신" 등 거친 표현을 사용하며 원색적인 비난을 가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오늘(25일) 김 단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X신이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습니다.

김 단장은 이 대표를 겨냥해 "등장부터 박근혜 키즈로 꽃가마 태워진 녀석, 3번이나 단수 후보 공천 받고도 낙선한 녀석, 가는 당마다 당 대표나 정치 선배들 저격질하고 욕하고 조롱하고 평론해서 X신 만들고 우습게 만든 녀석"이라고 힐난했습니다.

이어 "문재인 정부 실책과 범죄는 별일 아닌 것으로 잘 마사지 물타기 해주는 녀석, 당내 선배들과 지지자들 태극기 틀딱 극우 꼰대 몰이하고 청년팔이 반페미 팔이하고 선거 룰 손 봐서 정치 인생 10년도 넘어 겨우 당 대표 완장 찬 게 유일한 이력이자 자랑인 녀석"이라며 "이런 녀석이 아직도 정치 평론 짓거리를 하고 있다"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뭔가 안 좋은 일이 예측되면 맡은 바 임무를 잘하기 위해 당사자들 찾아다니고 설득하고 화합하기 위해 조용히 노력해야 하건만 그럴 자신도 능력도 없고 방법도 모르니 연예인 병 걸려서 방송 나가 정치 평론하던 습관 못 버리고 언론 통해 이슈 몰이하고 시끄럽게 한다"라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본인에게 주어진 자리와 역할이 무엇인지 감도 못 잡고 관종 짓만 하는 이런 녀석을 XX신이라고 한다"며 "3번이나 낙선한 주제에 세상 정치 다 아는 양 지껄이는 X신 중의 XX신"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후 논란을 의식한 듯 "X신이라는 말은 신체장애를 비하하려는 말이 아니라 이 글에 나온 녀석이 수년 전 모 대표에 대해 청년들 앞에서 몇 시간 동안 뒷담화하면서 평가질 한 것을 미러링 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귀엽게 봐주려야 봐줄 수가 없다. 요즘 너같이 싹수없는 게 트렌드인가 봐. 싹수없게 쓴소리 해줄 테니 잘 들어"라며 "지금이라도 네가 해야 할 일 깨달았으면 관종짓 그만하고 조용히 윤석열 후보든 누구든 찾아가서 허심탄회하게 대화도 해보고 설득도 해봐라. 성과 있을 때까지 생중계하지 말고"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김소연 국민의힘 대전시당 시정감시단장 페이스북

김 단장은 지난해 추석 지역구에 '달님은 영창으로'라는 현수막을 달았던 인물입니다.

본래 영창(映窓)은 창문을 의미하나 해당 문구는 문재인 대통령의 애칭인 '달님'과 군부대 감옥을 뜻하는 '영창(營倉)'을 연상하게 해 '문 대통령을 감옥으로 보내라'라는 뜻으로 해석돼 논란이 일었습니다.

당시 일각에서는 김 단장을 징계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으나 결과적으로 징계를 받지 않고 넘어갔습니다.

[차유채 디지털뉴스 기자 jejuflower@mbn.co.kr]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