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조선일보

'저세상 39금' 쏟아지는 넷플릭스, 김치싸대기 맞았다? [23CM]

윤수정 기자 입력 2021. 07. 26. 00:07 수정 2021. 08. 24. 21:0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저세상 수위' 콘텐츠로 질주하는 넷플릭스
트래픽 폭주하자, SK브로드밴드와 대판 싸움 中
미국 공룡 vs. 한국 공룡, 누가 이길까
23CM 팀이 꼽은 여름 휴가철 추천작은?
넷플릭스 드라마 '섹스/라이프'의 한 장면.
넷플릭스에서 그거 봤어?

당신의 월요일을 함께하고 싶은 23CM! 오늘 방송 주제는 요즘 어딜 가도 한 번씩은 나오는 얘기죠, 두둥! 바로 ‘넷플릭스’입니다. 2016년 1월 한국에서 서비스를 시작한 넷플릭스는 콘텐츠 산업의 지각 변동을 일으킨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시장의 절대 강자입니다.

넷플릭스는 요즘 고민이 많습니다. 코로나 팬데믹으로 급격히 늘었던 가입자 증가세가 둔화하고 있고, 해외 시장에선 디즈니플러스·HBO맥스·애플TV 플러스 같은 경쟁사들이 유료 가입자를 빼앗아가고 있습니다. 넷플릭스의 올해 2분기 신규 가입자는 154만명으로 지난해 2분기 1010만명의 6분의 1 수준으로 급감했습니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는 “넷플릭스의 미래에 대한 투자자들의 의구심이 커지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팟캐스트 듣기!

그런 넷플릭스는 한국에서도 3년 전부터 인터넷 회사 SK브로드밴드와 싸움을 하고 있습니다. SK브로드밴드는 “고화질 동영상을 스트리밍 하는 넷플릭스가 인터넷망에 막대한 트래픽(자료 전송량)을 유발해 매년 수천억원의 관리 비용이 발생한다”며 ‘망 이용료’를 요구해왔습니다. 이에 넷플릭스는 망 이용료를 내는 대신 트래픽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자체 기술을 무상 제공하겠다고 제안했죠.

결국 넷플릭스는 지난해 “SK브로드밴드에 망 이용료를 낼 의무가 없다”며 소송(채무 부존재 확인 소송)을 냈는데, 지난달 25일 1심에서 패소했습니다. 법원은 넷플릭스가 SK브로드밴드에 ‘(인터넷) 연결에 관한 대가’를 지급해야 한다고 봤습니다. 이 판결이 확정되면 통신업계와 IT업계 전반에 파급 효과가 상당할 것으로 보입니다.

넷플릭스 '살색의 감독 무라니시' 시즌2

안팎으로 위기를 마주한 넷플릭스는 최근 들어 부쩍 ‘트래픽 치트키’로 통하는 19금(禁) 작품들을 쏟아내기 시작했습니다. 19금을 뛰어넘어 ‘29금·39금’급이란 얘기가 나오는 오리지널 시리즈, 리얼리티 쇼 프로그램을 잇달아 풀고 있는데요. 한 달 전 공개된 미국 드라마 ‘섹스/라이프’의 경우, 남성 배우의 성기가 그대로 노출되는 장면이 등장해 소셜미디어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MZ세대가 좋아하는 유튜브 채널에서도 최근 넷플릭스의 파격적인 드라마 '섹스/라이프' 관람 리액션을 짧은 동영상으로 다뤘다. /유튜브 '피식대학'

오늘 23CM 방송에서는 △넷플릭스가 주장한 ‘망 중립성’ 개념 △해저 케이블 설치하느라 비상 걸렸던 SK브로드밴드 상황 △고래 싸움에 새우 등 터질지 모를 소비자 구독료 걱정 △여름 휴가철을 맞아 이십삼센치 팀이 꼽은 추천작까지 두루두루 살펴보겠습니다. ※ TMI: 조선닷컴 왓칭(chosun.com/watching) 코너에 오시면, 추가로 다양한 OTT 콘텐츠 정보를 얻으실 수 있습니다.

청취자 여러분의 구독과 좋아요, 거침 없는 댓글은 23CM에 큰 힘이 됩니다. 넷플릭스에 대한 여러분의 솔직한 생각을 남겨주세요!

넷플릭스 '투 핫' 시즌2

기사보기 링크는 조선일보 앱과 홈페이지(chosun.com)에서 작동합니다. 23CM 팟캐스트는 오디오 플랫폼 ‘팟빵’과 ‘아이튠즈 팟캐스트’에서도 들으실 수 있습니다. ☞23CM 팟빵 주소: podbbang.com/ch/1780212

00:12 39금짜리 오늘 주제, ‘저세상 수위 넷플릭스 콘텐츠와 망중립성 논쟁’🙈

01:58 23cm에 뉴페이스가 나타났다!😎

04:08 넷플릭스 vs. SK브로드밴드의 ‘망이용료’ 법정 다툼, 우리가 왜 알아야 해?🤷

05:16 빚투 당한 넷플릭스? SKB 손 들어준 법원🙅

07:26 한국 출시 5년 간 승승장구 해왔던 넷플릭스🚩

09:47 SKB 분노한 이유는... 넷플릭스 폭주 ‘트래픽’💻

11:31 처음엔 해저 케이블 함께 깔고 사이 좋았지만🤝

13:29 덩치가 너무 커진 넷플릭스, SKB “2년 새 15배 트래픽 폭증”📈

14:50 배보다 배꼽이 더 커진 ‘망 관리비’💸

15:18 2년 동안 이어진 협상, 왜 결렬됐을까?💫

17:22 넷플릭스, “망 이용료는 이중과금! 망 중립성 위반!”📢

17:42 도대체 ‘망 중립성’이 뭐길래👩‍🏫

19:17 영세사업자 보호하는 ‘망 중립성’ 꺼내든 공룡 넷플릭스🦕

19:53 구글, 넷플릭스, 페이스북...IT공룡들, 인터넷 망 민폐족!?📊

20:37 넷플릭스와 달리... 망 이용료 내고 있는 국내 기업들💲

21:15 ‘소송까지 간 건 네가 처음이야’, 유례 없는 넷플릭스 vs SKB 재판😤

23:49 ‘넷플릭스 법'까지 등장하나📖

24:37 숨 죽이고 관전하는 KT와 LGU+, 업계는 눈치싸움 중👀

25:49 넷플릭스, 망 이용료 이유로 구독료 인상할까💰

29:18 넷플릭스를 소송까지 가게 한, 트래픽 급증작은?🔥

29:48 주7일 시청, 넷플릭스에 진심인 기자의 추천작📺

33:42 아재 픽(Pick)?! 워킹대디가 추천하는 킬링타임 액션무비🔫

37:17 여름철 ‘시원한 감동’ 선사할 문어 다큐? (feat.문어숙회 주의보)🐙

39:02 한결같은 39금 취향의 추천작까지🔞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연재
    더보기

    조선일보 주요 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