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이상돈 "현정권 인사 '대실패'..원인은 文대통령"[만났습니다]

권오석 입력 2021. 07. 26. 06:03

기사 도구 모음

"현 정권의 인사는 `대실패`이며, 그 원인은 문재인 대통령 본인에게 있다."

이 교수는 현 정부의 문제점에 대해 "남북 관계를 비롯한 모든 면을 나이브(소박하고 천진)하게 생각했다. 좋은 참모를 두지 못한 탓"이라며 "그게 제일 큰 문제다. 역대 정권에서 대통령이 누가 됐든, 역량 있는 사람을 쓰는 정권이 성공했었다"고 비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자기가 편한 사람만 쓴 대통령이 'B급 정부' 만들어
노무현 전 대통령도 본인과 어울리지 않는 사람 중용
40% 높은 지지율? 납득할 수 없는 수치

[대담 김성곤 부장· 정리 권오석 기자] “현 정권의 인사는 `대실패`이며, 그 원인은 문재인 대통령 본인에게 있다.”

이상돈 중앙대 명예교수가 지난 22일 서울 중구 이데일리 사옥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이영훈 기자)
국회의원 출신의 이상돈 중앙대 명예교수는 현 정부의 국정 운영 실패의 원인이 인사 문제에 있다고 강하게 질타했다. 이 교수는 최근 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대통령 스스로 `B급 정부`를 만들었다. 자기가 편한 사람만 가져다 쓴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교수는 현 정부의 문제점에 대해 “남북 관계를 비롯한 모든 면을 나이브(소박하고 천진)하게 생각했다. 좋은 참모를 두지 못한 탓”이라며 “그게 제일 큰 문제다. 역대 정권에서 대통령이 누가 됐든, 역량 있는 사람을 쓰는 정권이 성공했었다”고 비판했다.

일례로 그는 참여정부 시절 홍석현 현 중앙홀딩스 회장을 주미(美)대사로 발탁한 것을 꼽았다. 진보 정부에서 오히려 보수 진영 인사로 분류되는 홍 회장을 임명한 것은 당시에도 파격적인 인사라는 평가를 받았다. 이 교수는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의 차이는, 노 전 대통령은 그래도 본인과 어울리지 않아 보이는 사람을 중용했다”고 지적했다.

이상돈 중앙대 명예교수가 지난 22일 서울 중구 이데일리 사옥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이영훈 기자)
이어 그는 강경화 전 외교부 장관을 거론하면서 “강 전 장관도 정통 외교 관료가 아니었다. 스펙이 사실상 안 되는 것 아니냐. 대사도 안 해본 사람을 장관으로 임명한 것”이라며 “대통령이 됐으면 ‘국민이 날 뽑았다’는 점에 있어 당당해야 하는데 당당한 것 같지 않다. 수줍어하고 숨다 보니 이렇게 된 거다. 자기한테 편한 사람만 장관, 부총리를 시켰다”고 재차 직격탄을 날렸다.

그럼에도 대통령 지지율을 40%대로 유지하고 있는 데 대해서는 “납득이 가지 않는 수치”라고 회의감을 드러냈다.

이 교수는 “30% 정도 된다면 납득이 되겠는데 40%는 매우 높은 거다. 이 정도면 매우 성공적인 대통령으로, 자기 당에서 정권을 창출할 수 있는 수준”이라면서도 “솔직히 믿기 어렵다”고 조심스레 말했다.

이어 그는 “노무현 정권 당시 교훈이 있다. 노 전 대통령이 지지율이 떨어지니 지지자들이 다 떠나버렸고 다음 선거에서도 졌다. 이번에는 ‘더 뭉쳐야 한다’는 효과가 있어서 그런지 콘크리트 지지층이 받쳐주는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분석했다.

이상돈 중앙대 명예교수가 지난 22일 서울 중구 이데일리 사옥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이영훈 기자)

권오석 (kwon0328@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