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아이뉴스24

홍준표 "이재명, 천박한 역사의식..팬덤층 생기는 게 참 신기"

유지희 입력 2021. 07. 26. 09:43

기사 도구 모음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이재명 경기지의 '백제' 발언을 비판하며 "좌충우돌 막가는 인생을 살아도 일정한 팬덤층이 생겨 나는 것이 참으로 신기하다"고 저격했다.

홍 의원은 지난 25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이재명 후보가 호남후보 불가론을 강조하다 보니 1500년 전 역사까지 소환하여 백제 불가론을 외쳤다"며 이 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사진=아이뉴스24 포토 DB ]

[아이뉴스24 유지희 기자]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이재명 경기지의 '백제' 발언을 비판하며 "좌충우돌 막가는 인생을 살아도 일정한 팬덤층이 생겨 나는 것이 참으로 신기하다"고 저격했다.

홍 의원은 지난 25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이재명 후보가 호남후보 불가론을 강조하다 보니 1500년 전 역사까지 소환하여 백제 불가론을 외쳤다"며 이 같이 밝혔다.

홍 의원은 "DJ가 집권한 가장 가까운 역사가 있는데도 굳이 1500년 전까지 소급한 것은 그의 천박한 역사 인식과 민주당이 그토록 외치는 지역 갈등 해소를 역이용 해보려고 하는 경선 전략의 일환이라고 볼 수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형수 쌍욕에 무상연애에 이젠 지역갈등 까지 부추겨 경선 후보가 되어 보자는 이재명 후보를 바라 보면서 대통령을 하고자 하는 사람이 저렇게 인생을 막 살아도 국민들이 찍어 줄 수 있을까 하는 의구심이 문득 들었다"고 적었다.

이재명 경기지사. [사진=아이뉴스24 포토 DB ]

그러면서 "무덥고 짜증 나는 여름날 국민들과 민주당 지지층들을 더욱 더 힘들게 하는 이재명 후보이지만 그가 민주당 후보가 되면 우리는 참 좋다"며 "크게 힘들이지 않고 정권교체를 이룰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비꼬았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 23일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이 지사가 왜 필승 카드라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한반도 5000년 역사에서 소위 백제, 호남 이쪽이 주체가 돼서 한반도 전체를 통합한 예가 한 번도 없다"며 "현실적으로 이길 카드는, 제일 중요한 건 확장력이다. 전국에서 골고루 득표 받을 수 있는 후보는 나라고 생각한다"고 발언해 논란이 일었다.

/유지희 기자(yjh@inews24.com)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