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세월호 유족, '광화문 기억공간' 내일 오전 자체 철거하기로

김진 기자 입력 2021. 07. 26. 22:17

기사 도구 모음

서울 광화문광장에 있는 '세월호 기억공간' 철거 반대 농성을 벌여온 유족 측이 27일 오전 서울시의회에 마련된 임시공간으로 이전한다.

김종기 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이하 협의회) 운영위원장은 26일 오후 9시30분쯤 협의회 임원 회의를 마친 직후 뉴스1과 만나 "광화문 기억공간 철거를 전제로 내일(27일) 오전 10시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라며 "광장 공사를 위한 철거이기 때문에 우리가 수용을 하고, 거기에 대한 적극적인 대안을 서울시의회에서 마련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시의회 임시공간으로 직접 소지품 이동 예정
26일 저녁 '세월호 광화문 기억공간' 철거 반대 농성이 이뤄지는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 2021.7.26/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김진 기자 = 서울 광화문광장에 있는 '세월호 기억공간' 철거 반대 농성을 벌여온 유족 측이 27일 오전 서울시의회에 마련된 임시공간으로 이전한다.

김종기 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이하 협의회) 운영위원장은 26일 오후 9시30분쯤 협의회 임원 회의를 마친 직후 뉴스1과 만나 "광화문 기억공간 철거를 전제로 내일(27일) 오전 10시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라며 "광장 공사를 위한 철거이기 때문에 우리가 수용을 하고, 거기에 대한 적극적인 대안을 서울시의회에서 마련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유족 측은 기자회견 직후 서울시의회 출입문에 마련된 임시공간으로 직접 소지품을 옮길 예정이다. 요구해 온 임시공간이 마련된 만큼 서울시와 서울시의회가 최종 합의할 때까지 임시 기억공간을 유지하겠다는 방침이다.

장동원 협의회 총괄팀장은 기자들과 만나 "서울시와 서울시의회가 최종 합의할 때까지 임시공간은 서울시의회에 머무르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soho0902@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