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MBN

영국 코로나 시국에 '유람선 누드 파티' 논란

입력 2021. 07. 27. 11:28

기사 도구 모음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심해지는 가운데 영국에서 '유람선 누드 파티'가 열려 논란을 빚고 있습니다.

현지시간으로 24일 영국 데일리메일, 데본라이브 등의 매체는 영국 남서부 엑스머스 하구를 지나간 한 유람선에서 나체의 사람들이 목격됐다고 보도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남녀 상관없이 나체로 파티 즐기는 모습 포착
자연주의자 클럽 연례행사로 밝혀져
누드 파티를 즐기고 있는 유람선/사진=데일리메일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심해지는 가운데 영국에서 '유람선 누드 파티'가 열려 논란을 빚고 있습니다.

현지시간으로 24일 영국 데일리메일, 데본라이브 등의 매체는 영국 남서부 엑스머스 하구를 지나간 한 유람선에서 나체의 사람들이 목격됐다고 보도했습니다.

목격자들은 유람선에 탄 사람들이 남성·여성 관계없이 마스크도 쓰지 않고 벌거벗은 채 파티를 즐기고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목격자 중 한 명인 존 우드는 결혼기념일을 맞이해 아내와 함께 엑스머스 하구 근처에서 식사를 하던 도중 유람선에서 나체의 사람들이 자신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는 모습을 발견했다며 "식당에 있던 사람들은 대부분 즐겁다는 반응을 보였지만 그 당시 바람이 불어 그 사람들에 대한 걱정이 되기도 했다"고 전했습니다.

해당 유람선은 나체주의자들이 탑승한 배로, 영국 내 가장 큰 자유주의 클럽인 '토르베이 선 클럽'은 매년 이러한 누드 크루즈 행사를 진행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클럽 측은 이와 같은 논란에 “벗은 몸이 다른 이들에게 경각심이나 괴로움을 유발한다면 범죄지만 갑판에서 벌거벗은 채 경치를 즐기고 파티하는 것이 불법이 아니다"라고 반박했습니다.

또 "자연주의는 날씨만 허락한다면 해변이나 다른 여러 장소에서 즐길 수 있는 활동"이라며 현재 다양한 방식으로 자연주의를 즐길 수 있는 행사를 제공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