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YTN

日 정부 '팩스 없애기' 난항.."각 부처에서 반론 약 400건 들어와"

이경아 입력 2021. 07. 27. 12:54

기사 도구 모음

지난해 코로나 사태를 계기로 일본 정부가 뒤늦은 디지털화를 따라잡기 위해 추진 중인 이른바 '팩스 없애기'가 난항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요미우리신문은 지난해 9월 고노 다로 행정개혁 담당 장관이 취임한 뒤 행정 처리를 할 때 도장을 찍지 않도록 한 것은 거의 달성했지만, 다음 목표였던 팩스 없애기는 어려움이 이어지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해 코로나 사태를 계기로 일본 정부가 뒤늦은 디지털화를 따라잡기 위해 추진 중인 이른바 '팩스 없애기'가 난항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요미우리신문은 지난해 9월 고노 다로 행정개혁 담당 장관이 취임한 뒤 행정 처리를 할 때 도장을 찍지 않도록 한 것은 거의 달성했지만, 다음 목표였던 팩스 없애기는 어려움이 이어지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올해 6월 각 부처에 팩스 사용을 원칙적으로 폐지한다고 밝히면서, 이를 따르기 어려운 경우 그 사유를 보고하도록 했는데 약 400건에 이르는 반론이 들어왔다고 이 신문은 전했습니다.

각 부처에서 팩스 사용을 고수하는 이유 가운데는 '사이버 공격에 따른 정보 유출 우려'와 함께 '지방 기관의 경우 통신 환경이 갖춰져 있지 않다'는 내용 등이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와 함께 일본 국회의원들도 팩스를 통해 정부와 업무를 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행정기관 만으로는 바꾸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요미우리는 설명했습니다.

고노 장관은 재해가 일어났을 때만 제한적으로 팩스 사용을 허용하려 했지만 이에 대한 반론이 잇따르자 이달 들어 국회 운영위원회에도 협력을 요청했다고 이 신문은 덧붙였습니다.

YTN 이경아 (kalee@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