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파이낸셜뉴스

與지지층, 이낙연 37.9% vs. 이재명 40.8% '초박빙'

송주용 입력 2021. 07. 28. 14:51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에서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와 이재명 경기지사가 치열한 접전을 펼치고 있다.

28일 한길리서치가 발표한 '민주당 차기 대선주자 지지도' 여론조사 결과, 이낙연 전 대표는 21.4%, 이재명 경기지사는 27.6%를 기록했다.

민주당 대선 경선의 향배를 결정할 '민주당 지지층'과 '무당층'에선 이낙연 전 대표와 이재명 지사 간 박빙승부가 더욱 치열하게 전개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민주당 대선후보 지지율 '초박빙 승부'
이낙연 21.4% vs. 이재명 27.6
'민주당 지지층' 에선 격차 더욱 좁혀져
이낙연 37.9% vs. 이재명 40.8%
무당층에선 이낙연이 오차범위 내 우위
이낙연 17.9% vs. 이재명 17.1%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와 이재명 경기지사.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에서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와 이재명 경기지사가 치열한 접전을 펼치고 있다.

28일 한길리서치가 발표한 '민주당 차기 대선주자 지지도' 여론조사 결과, 이낙연 전 대표는 21.4%, 이재명 경기지사는 27.6%를 기록했다. 두 사람 간 격차는 오차범위 이내인 6.2%포인트다.

그 뒤를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6.2% △박용진 민주당 의원 4.5% △정세균 전 국무총리 2.7% △김두관 민주당 의원 1.7% 순으로 이었다.

민주당 대선 경선의 향배를 결정할 '민주당 지지층'과 '무당층'에선 이낙연 전 대표와 이재명 지사 간 박빙승부가 더욱 치열하게 전개됐다.

'민주당 지지층'의 '민주당 대선주자 지지율'은 이낙연 전 대표 37.9%, 이재명 지사 40.8%로 집계됐다. 두 사람 간 격차는 2.9%포인트 차로 좁혀졌다.

이어 △추미애 전 장관 8.6% △정세균 전 총리 3.4% △박용진 의원 1.2% △김두관 의원 0.7% 순으로 조사됐다.

한편 '무당층'에선 이낙연 전 대표가 17.9%로 이재명 지사의 17.1% 지지율을 0.8%포인트 차로 앞질렀다.

그 뒤를 △박용진 의원 5.0% △추미애 전 장관 3.4% △정세균 전 총리 2.5% △김두관 의원 2.0% 순으로 이었다.

한편 이번 여론조사는 한길리서치가 '쿠키뉴스' 의뢰로 지난 24~26일 간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1006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사항은 한길리서치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등을 참고하면 된다.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