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중앙일보

종로 한복판 '쥴리의 남자들'..尹아내 비방 '15m 벽화' 등장[영상]

이해준 입력 2021. 07. 28. 19:46 수정 2021. 08. 01. 15:5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8일 서울 종로구 관철동 종로 12길의 한 건물 벽면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그려져 있다. 강정현 기자

서울 종로구 관철동 외벽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아내를 비방하는 벽화가 등장했다.


28일 중앙일보 확인 결과 종로구 관철동 종로12길 건물 1층 외벽에 길을 따라 총 6점의 벽화가 게시됐다. 전체 벽화는 높이 2.5m, 길이 15m 규모다.

첫번째 그림에는 ‘쥴리의 남자들’이라는 문구와 함께 ‘2000 아무개 의사, 2005 조 회장, 2006 아무개 평검사, 2006 양검사, 2007 BM 대표, 2008 김 아나운서, 2009 윤서방 검사’라고 적혀있다.

두 번째 그림에는 금발로 머리를 물들인 여성의 얼굴과 함께 ‘쥴리의 꿈! 영부인의 꿈!’이란 문구가 쓰여 있다.

쥴리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에 대한 루머에 나오는 이름이다. 연도로 보이는 숫자와 함께 나열된 이름도 윤 전 총장을 공격하는 문서에 등장한다.

김어준씨가 운영하는 친문 성향의 딴지일보에는 이 벽화를 소개하는 글이 올라오자 “용자(용감한 사람)”, “쥴리로 범행이 가려지는 느낌”, “고소하면 인정하는 거냐” 등 비방하는 벽화에 동조하는 댓글이 이어졌다.

윤석열 전 총장 캠프는 27일 김건희 씨를 향해 제기되고 있는 무차별한 음모론에 대해 강력히 대응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그려져 있는 서울 종로구 관철동의 한 건물. 강정현 기자

이해준·김지혜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