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서울경제

종로 한복판에 그려진 '쥴리 벽화'에..친문 네티즌 "뱅크시급 명작"

김민혁 기자 입력 2021. 07. 28. 22:05 수정 2021. 07. 30. 09:35

기사 도구 모음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부인 김건희씨를 향해 제기되고 있는 무차별적인 음모론에 강경대응 방침을 밝힌 가운데 서울 종로구의 한 건물 외벽에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등장했다.

두 번째 벽화에는 한 여성의 얼굴 그림과 함께 '쥴리의 꿈! 영부인의 꿈!'이란 글이 적혀있다.

'쥴리'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에 대한 루머에 나오는 이름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8일 오후 서울 종로의 한 골목에 윤 전 총장 아내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그려져 있다. /이종호기자
[서울경제]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부인 김건희씨를 향해 제기되고 있는 무차별적인 음모론에 강경대응 방침을 밝힌 가운데 서울 종로구의 한 건물 외벽에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등장했다.

28일 서울 종로구 관철동의 한 건물 옆면에는 가로 약 15m 세로 2.5m 길이의 벽화가 그려져 있었다. 건물 입구 바로 옆의 첫 벽화에는 ‘쥴리의 남자들'이란 문구와 함께 ’2000 아무개 의사, 2005 조 회장, 2006 아무개 평검사, 2006 양검사, 2007 BM 대표, 2008 김 아나운서, 2009 윤서방 검사’라고 적혔다. 두 번째 벽화에는 한 여성의 얼굴 그림과 함께 ‘쥴리의 꿈! 영부인의 꿈!’이란 글이 적혀있다.

‘쥴리’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에 대한 루머에 나오는 이름이다. 연도로 보이는 숫자와 함께 나열된 이름도 윤 전 총장을 공격하는 문서에 등장한다.

28일 오후 서울 종로의 한 골목에 윤 전 총장 아내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그려져 있다. /이종호기자

이에 친문 성향 커뮤니티에선 벽화에 열광하고 있다. 방송인 김어준씨가 운영하는 딴지일보 게시판에 이 벽화를 소개하는 글이 올라오자, “누가 그리셨는지 그림 실력과 배포, 실행력이 대단하다” "뱅크시 아티스트급 명작이네요""용자(용감한 사람)가 남아있네""서동요 생각 나네요" 등 댓글이 달렸다. 보배드림 게시판에도 “역대급이네”"애국자들""저기는 성지로 지정해야 된다""저걸 벽화로 그리다니" 등의 댓글이 줄줄이 달렸다. 클리앙 게시판에도 “인증샷 찍으러 가야겠네요”“그야말로 예술”"완전 존경스럽네요""재능기부···인가요" 등의 댓글이 달렸다

한편 윤 전 총장 측은 이날 부인 김건희 씨와 양모 전 검사의 부적절한 동거설을 보도한 매체 관계자들을 고발했다. 그러면서 “이번 고발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법적 대응을 하겠다”며 “열린공감TV를 토대로 거짓 내용을 확산한 매체들을 포함해 즉시 기사를 내리는 등 조치를 하지 않을 경우 추가적인 법적 대응을 경고한다”고 했다.

김민혁 기자 minegi@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