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국민일보

美연준, 제로금리 동결.."경제 진전에도 자산매입 계속"

권남영 입력 2021. 07. 29. 06:13 수정 2021. 07. 29. 09:57

기사 도구 모음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현행 '제로 금리'를 그대로 유지했다.

연준은 28일(현지시간) 이틀간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마친 뒤 성명을 내고 기준금리를 현 0.00~0.25%에서 동결한다고 밝혔다.

연준은 성명에서 "지난해 12월 위원회는 최대 고용과 물가 안정 목표를 향해 상당한 추가 진전이 이뤄질 때까지 계속 자산을 매입하겠다고 밝혔다"면서 "그 이후 경제가 이러한 목표를 향해 진전을 이뤘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현행 ‘제로 금리’를 그대로 유지했다.

연준은 28일(현지시간) 이틀간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마친 뒤 성명을 내고 기준금리를 현 0.00~0.25%에서 동결한다고 밝혔다. 위원들은 만장일치로 금리 동결에 찬성했다.

지난해 3월 코로나19 사태 대응을 위해 금리를 제로 수준으로 낮춘 이후 1년 넘게 동결 기조를 이어간 것이다.

경기 부양을 위해 월 1200억 달러 규모의 자산을 매입하고 있는 연준은 이번 회의에서 매입 규모를 그대로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연준은 코로나19 사태의 경기 충격을 완화하기 위해 매달 800억 달러의 미 국채, 400억 달러의 주택저당증권(MBS)을 매입하고 있다.

다만 연준은 자산 매입 축소(테이퍼링)의 전제 조건으로 설정한 일정 기간 2% 이상의 물가와 완전 고용 목표와 관련해 진전이 이뤄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연준은 성명에서 “지난해 12월 위원회는 최대 고용과 물가 안정 목표를 향해 상당한 추가 진전이 이뤄질 때까지 계속 자산을 매입하겠다고 밝혔다”면서 “그 이후 경제가 이러한 목표를 향해 진전을 이뤘다”고 말했다.

이어 연준은 “향후 회의들에서 진전 정도를 계속 평가할 것”이라며 차기 FOMC 회의에서 구체적인 테이퍼링 논의가 진행될 것임을 예고했다.

이와 관련해 뉴욕타임스(NYT)는 미 경제가 계속 회복된다면 머지않아 자산 매입 규모를 줄이겠다는 뜻을 시사한 것이라고 풀이했다.

블룸버그통신은 델타 변이가 경제 성장에 위협을 가하고 있음에도 연준이 언제 테이퍼링을 시작할지에 관한 논의를 시작했음을 시사했다고 전했다.

일각에서는 지난달 소비자 물가가 2008년 이후 최대폭인 5.4% 급등하는 등 인플레이션 우려가 커지면서 연준이 초완화적 통화정책 기조를 조기에 수정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연준 일부에서도 이런 견해에 동조하는 고위 인사들이 늘면서 연말 또는 내년 초 테이퍼링이 시작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 전보다 일자리가 680만개 적다는 고용 현실과 델타 변이가 경제 회복에 지장을 초래할 가능성 등이 변수로 꼽힌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최대 고용 목표를 향한 ‘상당한 추가 진전’까지 아직 갈 길이 좀 남아 있다”며 고용 회복이 더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