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스1

IOC "최근 일본 확진자 급증과 도쿄올림픽은 관계 없어"

박병진 기자 입력 2021. 07. 29. 14:55 수정 2021. 07. 29. 17:55

기사 도구 모음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최근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한 것과 도쿄올림픽 개최는 관계가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29일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마크 애덤스 IOC 대변인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도쿄에서 신규 확진자가 급증한 것을 두고 "패럴렐 월드(평행세계) 같은 것"이라며 "우리가 도쿄에서 감염을 확산시키고 있지는 않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20 도쿄올림픽 개막을 닷새 앞둔 18일 도쿄 올림픽 선수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선수가 나왔다. 사진은 이날 도쿄 올림픽 선수촌 모습. 2021.7.18/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서울=뉴스1) 박병진 기자 =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최근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한 것과 도쿄올림픽 개최는 관계가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29일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마크 애덤스 IOC 대변인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도쿄에서 신규 확진자가 급증한 것을 두고 "패럴렐 월드(평행세계) 같은 것"이라며 "우리가 도쿄에서 감염을 확산시키고 있지는 않다"고 말했다.

애덤스 대변인은 이어 "우리는 가장 검사가 잘 이뤄진 커뮤니티"라며 "가장 엄격한 록다운(봉쇄령) 제한이 선수촌에서 이뤄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1일부터 이날까지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인 대회 관계자는 총 193명이며 그중 해외에서 온 2명은 입원한 사실이 밝혀졌다. 다만 입원한 2명은 중증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전날 도쿄와 일본 전체의 신규 확진자는 각각 3177명, 9576명으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pbj@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