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데일리

도쿄올림픽 열린 日, 하루 확진자 1만명 넘겨..긴급사태 확대

주영로 입력 2021. 07. 29. 20:35 수정 2021. 07. 30. 07:48

기사 도구 모음

도쿄올림픽이 열리고 있는 일본에서 코로나19 하루 확진자가 1만 명을 넘었다.

29일 일본 NHK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30분까지 코로나19 확진자는 1만699명으로 파악됐다.

일본에서 하루 동안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만명 이상 나온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하루 확진자가 1만 명을 넘기면서 긴급사태를 확대·연장한다는 계획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 여성이 마스크를 쓴 채 29일 2020 도쿄올림픽 로고가 새겨진 벽화 앞을 지나고 있다.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주영로 기자] 도쿄올림픽이 열리고 있는 일본에서 코로나19 하루 확진자가 1만 명을 넘었다.

29일 일본 NHK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30분까지 코로나19 확진자는 1만699명으로 파악됐다. 누적 확진자는 총 90만4036명으로 늘었고, 사망자는 14명 증가해 1만5188명이 됐다.

일본에서 하루 동안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만명 이상 나온 건 이번이 처음이다.

도쿄도에서만 이날 3865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사흘 연속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27일 2848명, 28일 3177명이었다.

올림픽과 관련된 감염 사례도 계속 늘고 있다.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대회 관계자가 24명 늘었다고 밝혔다. 이달 1일 이후 누적 확진자는 193명이다.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하루 확진자가 1만 명을 넘기면서 긴급사태를 확대·연장한다는 계획이다.

교도통신은 일본 정부가 현재 도쿄도와 오키나와현에 발효 중인 코로나19 긴급사태를 사이타마·가나가와·지바현 등 수도권 3개 광역자치단체와 서일본 중심지인 오사카부에도 추가 발령한다는 방침이라고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이달 12일 도쿄에 긴급사태를 발표하고 2주를 넘겼지만, 감염 확산 속도는 갈수록 빨라지고 있다. 그러면서 감염 확산은 대회와 관계가 없다고 선을 긋고 있다.

주영로 (na1872@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