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아시아경제

거품 물며 실신한 택배 노동자 "물도 집에서 떠와야 하는 상황"

나예은 입력 2021. 07. 29. 21:41

기사 도구 모음

연일 폭염 속에서 택배 물류 작업을 하던 노동자가 폭염에 쓰러지자 노조가 열악한 근무 환경을 호소하며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나섰다.

29일 오전 9시 30분께 전국택배노조 부산지부는 부산 롯데택배사상터미널 앞에서 '혹서기 대책 없는 롯데 택배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무더운 여름철 열악한 근무 환경을 방치한 롯데택배 측을 규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39.4도' 고온 현장에 직원 고열성 어지럼증, 호흡곤란증 호소
노조 측 "회사에 혹서기 대책 요구했지만..묵묵부답으로 일관"
전국택배노조 부산지부 기자회견 현장./사진=전국택배노조 부산지부 제공

[아시아경제 나예은 기자] 연일 폭염 속에서 택배 물류 작업을 하던 노동자가 폭염에 쓰러지자 노조가 열악한 근무 환경을 호소하며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나섰다.

29일 오전 9시 30분께 전국택배노조 부산지부는 부산 롯데택배사상터미널 앞에서 '혹서기 대책 없는 롯데 택배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무더운 여름철 열악한 근무 환경을 방치한 롯데택배 측을 규탄했다.

노조에 따르면 전날(28일) 오전 택배 상차 작업을 하던 중고열성 어지럼증과 호흡곤란 증세를 보이며 쓰러졌다. 이 직원은 입에 거품을 물면서 자리에 쓰러졌고 이후 병원으로 이송됐다.

택배노조 부산지부는 "폭염 속에서 직원이 일하는데, 선풍기 한 대 설치되어 있지 않았다"며 "특히 100명이 일하는 현장에 냉온수기조차 없어 물을 집에서 직접 떠오거나 사서 먹는 실정"이라고 비판했다.

또 "쓰러진 직원은 그동안 병치레 한번 없이 건강한 상태였다"면서 "39.4도라는 위험한 온도 속에서 직원은 고열성 어지럼증, 호흡곤란 증세를 보였다"고 말했다.

롯데택배 부산사상터미널에서 일하던 택배노동자가 7월 28일 아침 실신에 병원에 후송됐다./사진=전국택배노조 부산지부 제공

노조는 "그동안 회사에 선풍기 설치와 환풍시설, 냉온수기, 제빙기 등 혹서기 대책을 수없이 요구했지만,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며 "사고 이후 롯데택배 서부산지점에 항의 방문을 하자 그제야 다음 주까지 대책 마련에 대한 대답을 주겠다고 말한다"고 항의했다.

이들은 "선풍기, 환풍시설, 냉온수기, 제빙기 등 혹서기 대책이 마련될 수 있도록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롯데택배 부산사상터미널 현장 온도./사진=전국택배노조 부산지부 제공

앞서 지난 23일 서울복합물류센터에서는 롯데택배 직원이 차량에서 탈진해 병원으로 이송됐다. 마찬가지로 근무지 주변에 선풍기조차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또 지난 26일과 27일에는 CJ대한통운 성남터미널에 소속된 직원 2명이 각각 근무 중 호흡 곤란을 일으켜 병원으로 이송됐다.

택배노조 권용성 부산지부장은 "택배 노동자 피해가 더는 없도록 택배업계는 폭염 대책을 하루라도 빨리 수립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롯데 측 관계자는 "사고가 난 곳은 실외집하장으로 환풍시설 설치가 어려워 선풍기를 돌리고 있고, 7개 대리점 안에서 물도 마실 수 있다"고 해명했다.

나예은 인턴기자 nye870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