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데일리안

[단독] 윤석열, 8월 2일 국민의힘 입당한다

최현욱 입력 2021. 07. 29. 22:20 수정 2021. 07. 29. 22:25

기사 도구 모음

야권의 유력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정치 입문 선언 한 달만에 '제1야당' 국민의힘에 입당한다.

29일 윤 전 총장 측 핵심관계자에 따르면 윤 전 총장은 오는 8월 2일 국민의힘에 입당하겠다는 방침을 정했으며, 국민의힘 지도부에 이 같은 의사를 전달한 뒤 관련 절차에 착수할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전당대회부터 공언했던 '8월 대선 경선 버스 출발론'을 강조하며 윤 전 총장을 향해 빠른 입당 결정을 내려줄 것을 촉구한 바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제1야당' 국민의힘 입당 초읽기
윤석열 전 검찰총장 지난달 29일 서울 서초구 매헌 윤봉길 의사 기념관에서 대선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마치고 나와 지지자들에게 둘러싸여 차량으로 이동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야권의 유력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정치 입문 선언 한 달만에 '제1야당' 국민의힘에 입당한다.


29일 윤 전 총장 측 핵심관계자에 따르면 윤 전 총장은 오는 8월 2일 국민의힘에 입당하겠다는 방침을 정했으며, 국민의힘 지도부에 이 같은 의사를 전달한 뒤 관련 절차에 착수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29일 정치 참여 선언 이후 한 달 만에 내린 전격적인 결정으로, 야권 대선 판도에 큰 지각변동이 일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당초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전당대회부터 공언했던 '8월 대선 경선 버스 출발론'을 강조하며 윤 전 총장을 향해 빠른 입당 결정을 내려줄 것을 촉구한 바 있다.


윤 전 총장은 같은날 연합뉴스TV와의 인터뷰에서 국민의힘 입당 문제와 관련해 "국민의힘과 손잡고 국민의힘에 입당한 상태에서 선거에 나가도 나가야 하는 것 아니겠나"라며 "제가 국민의힘에 입당한다면 정권교체를 위해 하는 것"이라 언급했다.



Copyrights ⓒ (주)이비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