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MBC

60명 넘게 확진됐는데.."자가격리자까지 출근시켰다"

김태욱 입력 2021. 07. 29. 23:04 수정 2021. 08. 04. 07:57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데스크] ◀ 앵커 ▶

한국 타이어 금산공장과 관련된 확진자는 벌써 60명을 넘어섰습니다.

직원들과 그 가족들까지 확산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인데요.

그런데 자가격리 중인 직원들에게 출근을 지시하는 등 회사 측의 무책임한 조치가 상황을 악화시켰다는 내부 고발이 나와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김태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오늘 한국타이어 금산공장 점심시간.

구내식당 배식대 앞은 물론 식탁에서도 거리두기는 실종됐습니다.

탈의실 옷장도 다닥다닥 붙어있어 언제든 밀접접촉이 일어날 수 있는 상황입니다.

[오동영/금속노조 한국타이어지회 부지회장] "탈의장 통제, 그리고 통근버스에서 발열 체크 그리고 식사, 지속적으로 관리를 해달라 했는데 회사 측에서는 전혀…"

이 공장에서는 첫 확진자가 나온 건 지난 21일.

하지만 열흘도 안 돼 관련 확진자는 60명이 넘었습니다.

하지만 한국타이어측은 전수검사가 실시된 지난 24일부터 이틀 동안만 공장 가동을 중단했습니다.

"공장의 부실한 대응이 집단감염을 키웠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검사결과를 기다리는 직원들에게 출근 지시가 내려졌다는 겁니다.

[한국타이어 금산공장 직원] "우선 나와서 일하고 양성 판정 나오면 그때 나가라…이거죠."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2주간 자가격리를 해야할 직원들에게도 출근을 종용했다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한국타이어 금산공장 직원] "보니까 2주 자가격리를 해야 되는데 이제 일할 사람이 없고 대체가 안되니까…"

감염확산 원인 파악을 위한 환경검체 채취도 소독이 이뤄졌다는 이유로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연쇄감염의 우려가 확산하면서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일주일만이라도 공장 가동을 멈춰달라는 청원까지 등장했습니다.

하지만 한국타이어 측은 격리 중인 직원을 출근하게 한 사실에 대해서는 입장을 밝히지 않은 채, 조업 중단 계획은 없고 여름 휴무 기간 동안 방역 상황을 개선하겠다는 입장만 밝혔습니다.

MBC뉴스 김태욱입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영상취재:신규호/대전)

김태욱 기자 (burning@tjmbc.co.kr)

기사 원문 - https://imnews.imbc.com/replay/2021/nwdesk/article/6290060_34936.html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