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동아일보

김경수 수감 사흘뒤, 가덕신공항 부지 찾은 與

김지현 기자 입력 2021. 07. 30. 03:01 수정 2021. 07. 30. 03:40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29일 부산을 찾아 가덕신공항 건설 및 해운업 부흥 등을 약속하며 부산·울산·경남 지역 민심 달래기에 나섰다.

2018년 지방선거에서 부산, 울산, 경남을 모두 석권했지만 성추문과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등으로 부산시장과 경남도지사가 공석이 됐기 때문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송영길 "지자체장 공석 송구"
신공항 등 약속하며 PK 달래기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29일 부산 강서구 부산항만공사 신항 사업소 홍보관을 방문해 부산 신항 운영 현황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부산=뉴스1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29일 부산을 찾아 가덕신공항 건설 및 해운업 부흥 등을 약속하며 부산·울산·경남 지역 민심 달래기에 나섰다. 2018년 지방선거에서 부산, 울산, 경남을 모두 석권했지만 성추문과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등으로 부산시장과 경남도지사가 공석이 됐기 때문이다. 민주당은 이 지역의 민심 회복 없이는 내년 대선은 물론이고 대선 직후 치러질 차기 지방선거도 어렵다고 보고 있다.

송영길 대표는 이날 “지난 지방선거에서 오거돈 전 부산시장과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를 압도적으로 선출해 주셨는데 끝까지 책임지지 못하게 돼 송구하게 생각한다”며 “김 전 지사가 추진해왔던 정책들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송 대표의 부산행은 지난달 30일에 이어 한 달 만이다.

이날 오전 첫 일정으로 부산 마린센터에서 지역 해운업계 관계들과 간담회를 연 송 대표는 “박근혜 정부의 한진해운 파산 결정은 너무나 아쉬운 결정이었다”며 “문재인 정부의 든든한 지원과 코로나 여파에 따른 화물해상 운용 급등으로 반등의 기회를 맞이했다”고 현 정부의 성과를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근 공정거래위원회가 현대상선 등 국내외 선사의 운임 담합에 대해 수천억 원 규모의 과징금 부과를 예고한 것에 대해 “해운업 전체의 생존이 달린 문제”라며 “해양수산부, 공정위 등과 긴밀히 논의해 방안을 찾겠다”고도 약속했다.

가덕신공항특위 위원장을 맡은 송 대표는 오후에는 가덕신공항특위 첫 회의를 주재하고 공항 부지를 둘러봤다. 송 대표는 “가덕신공항이 여러 우여곡절 끝에 특별법도 통과되고 추진하게 돼 감개무량하다”며 “박정희 정권 때도 모두 포항제철 건설을 반대했지만 우리나라가 철을 공급함으로써 농업사회가 공업사회로 전환됐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반도체 공장을 만들 때도 다 반대했지만 이 회장의 강력한 추진력이 지금의 반도체 초격차 시대를 견인했다”고 강조했다.

김지현 기자 jhk85@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