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윤석열 "文 대통령 당선될 때 41%..4년차 지지율 40%대 이해 안 돼"

김경호 입력 2021. 07. 30. 08:07 수정 2021. 07. 30. 08:46

기사 도구 모음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9일 "문재인 대통령이 당선될때 41%였는데 지금 4년차에 지지율이 40%대를 유지하고 있는건 이해가 안되는 면이 있다"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후 연합뉴스TV에 나와 '문 대통령 지지율이 임기말에 사례를 찾아보기 어려울 정도로 높다'라는 사회자의 말에 "부동산 관련법을 26번이나 고치고 이러는데 이게 과연 맞는건가 싶다"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부동산 관련법을 26번이나 고치고 이러는데 이게 과연 맞는건가 싶다" / 벽화에 대해 "당연히 배후가 있을 거다. 혼자 만의 행위라고 볼 수 있겠나" / "국민의힘이 국민들이 보시기에는 보수적이다, 한쪽으로 치우쳐 있다고 보는 분들이 많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9일 “문재인 대통령이 당선될때 41%였는데 지금 4년차에 지지율이 40%대를 유지하고 있는건 이해가 안되는 면이 있다”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후 연합뉴스TV에 나와 ‘문 대통령 지지율이 임기말에 사례를 찾아보기 어려울 정도로 높다’라는 사회자의 말에 “부동산 관련법을 26번이나 고치고 이러는데 이게 과연 맞는건가 싶다”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자신의 지지율이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는 데 대해선 “정치를 시작하기 전에는 국민들의 기대가 높았는데 제가 거기에 부응하지 못한 부분이 있는 것 같다”라고 분석했다. 이어 “또 민주당 경선 컨벤션 효과도 좀 어우러져 있고 한데, 나름대로 냉정하게 판단해서 고칠 것은 고쳐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했다.

윤 전 총장은 아내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에 대해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그는 “정치판이 아무리 엉망이라 해도 대한민국 수준이 여기까지 왔나. 저 사람들 배후에는 대체 어떤 사고 방식을 가진 사람들이 있나 이런 생각이 든다”라며 “당연히 배후가 있을 거다. 혼자 만의 행위라고 볼 수 있겠나”라고 했다.

윤 전 총장은 국민의힘 입당 시기와 관련해선 “머지 않아서는 어떻게 할지를 결정해서 말씀드릴 것”이라면서 “궁극적으로야 국민의힘과 손을 잡고 입당한 상태에서 선거에 나가도 되지 않겠느냐 하는 얘기를 캠프에 들어오신 분들이 하고 있다. 조금만 더 지켜봐주면 지루하지 않게 말씀을 드릴 것”이라고 답했다.

29일 서울 종로구의 한 서점 벽면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배우자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그려져 있다. 뉴스1
 
이어 ‘고민이 길어지는 이유’에 대해선 “국민의힘이 국민들이 보시기에는 보수적이다, 한쪽으로 치우쳐 있다고 보는 분들이 많다”라며 “정당이라는 건 어떤 이념에 매몰되서는 안되고, 저 역시 보수적이다, 중도를 포용 못한다는 지적을 받았으니 좀더 그런 부분을 챙기는 자세를 취해야 할 것 같다”라고 했다.

윤 전 총장은 최 전 원장의 공식 회동 제의에 대해선 “안 뵐 이유는 없다. 다만 지금 만나서 특별히 나눌 얘기도 별로 많지 않지 않나”라며 “조금 더 지나면 할 얘기도 많고 정리할 부분도 있지 않겠나. 오래 걸리지 않게 결정하겠다 했으니 조만간 말씀을 드릴 것”이라고 답했다.

윤 전 총장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2차례 회동한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워낙 짧게 만나서 심도있게 고견을 듣지 못했다”라고 했다.

그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등과 제3지대를 모색할 가능성에 대해선 “우리 야권에 계시는 정치인들, 김 부총리도 야권에서 하신다고 하면 얼마든지 다 뵙고 원팀으로 가야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전날 더불어민주당 후보들이 자신에 대해 ‘검사만 해서 국정 경험이 부족하다’라고 평가 절하한데 대해 “검사를 하려면 우리 사회 다양한 분야에 대한 이해 없이는 할 수 없는 일들이다. 아마 그 분 들이 검사 생활을 안해봐서 그런 말씀을 하시는게 아닌가 한다”라고 했다.

야권 잠룡인 홍준표 의원이 드루킹 댓글사건 특검 당시 윤 전 총장이 일을 제대로 하지 않고 재특검을 주장하는데 대해 비판한 것과 관련해선 “좀 어이가 없는 말씀”이라며 “허익범 특검이 우리 사무실에도 몇차례 오고, 저희가 국정원 댓글 사건 처리때 했던 것들을 말씀 드리는 등 인적물적 지원을 충분히 했다”고 반박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