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조선일보

미국도 도시락 공수하는데.. "한국, 과학적 사고 어려운 것 같다" 말한 日 의원

이가영 기자 입력 2021. 07. 30. 08:25 수정 2021. 07. 30. 11:1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도쿄올림픽에 출전한 한국 선수단을 지원하는 대한체육회의 급식지원센터가 20일 선수들에게 전달한 점심 도시락. /연합뉴스

도쿄올림픽에 출전한 한국 대표팀이 음식을 따로 조달하는 것을 두고 일본 정치권이 문제삼고 있다. ‘한국은 과학적 사고를 잘하지 못한다는 평가가 있다’며 한국을 깎아내리는 발언까지 나왔다.

28일 열린 일본 중의원 내각위원회에서 후쿠시마 현을 지역구로 둔 겐바 고이치로 입헌민주당 부대표는 ‘후쿠시마 식품을 피하고자 한국 대표팀이 별도의 식사 시설을 마련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를 거론하면서 “이렇게까지 하면 모욕”이라고 말했다. 겐바 의원은 “후쿠시마현 상품은 철저한 모니터링 검사를 통해 100% 안전한 것만 밖으로 나간다는 점을 정확히 밝혀 달라”고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에 대책을 요구했다.

그러면서 “한국이라는 나라는 나도 여러 가지로 마주 대한 적이 있으나 여러 평가나 지적이 있다”며 “감정이 우선한다거나 과학적·합리적 사고를 잘하지 못하는 것이 아니냐는 목소리도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일본 정부가 IOC에 항의하고 엄중한 주의를 요구해야 한다면서 “여기서 싸우는 것은 우리가 얼마나 안전한 것만 제공하고 있는지 세계에 알리는 기회로 생각하라”고 덧붙였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가토 가쓰노부 관방장관은 29일 한국팀의 음식 조달과 관련해 “모든 분이 후쿠시마산 농림수산물이 안심할 수 있는 것이며 안전하다는 것을 이해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대한체육회는 조리사와 영양사 등을 파견하고, 도쿄올림픽 선수촌 인근의 헨나호텔을 통째로 빌려 급식지원 센터를 마련했다. 국산 식자재로 만든 도시락을 대회 기간 내내 선수단에 공급할 예정이다.

미국 또한 선수촌 인근에 자체 급식 센터를 차렸다. 미 일간지 USA 투데이에 따르면 미국은 7만2000파운드(약 32.7t)가량의 음식과 음료를 콜로라도주에서 도쿄로 공수했으며 대회 기간 선수단에 총 7000끼를 뷔페식 또는 도시락 형태로 제공한다. 그러나 일본 내에서 미국이 자국 선수단에 음식을 제공하는 것에 대한 별다른 반응은 나오지 않고 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