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머니투데이

서울시, '감염병 대응인력' 410명 조기선발..8월 현장투입

강주헌 기자 입력 2021. 07. 30. 09:00

기사 도구 모음

서울시가 올해 지방공무원 임용시험 중 간호·보건·의료기술직류 채용일정을 단축해 감염병 대응인력 410명을 조기 선발했다.

노은주 서울시인재개발원 인재채용과장은 "공정하고 투명한 채용 과정을 통해 유능한 전문인력을 선발했다"며 "코로나19 확산으로 부각된 감염병 대응에 대한 시급성을 고려하고 서울시의 강화된 방역대책을 일선에서 추진하는 현장인력을 조기에 확보하기 위해 채용일정을 최대한 단축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수도권 지역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316명 발생한 9일 중구 서울시청 앞 광장에 마련된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위해 대기하고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서울시가 올해 지방공무원 임용시험 중 간호·보건·의료기술직류 채용일정을 단축해 감염병 대응인력 410명을 조기 선발했다. 11월 이후 임용 예정이었던 일정을 3달 가량 앞당기고 인원도 전년 대비 30명 증원했다.

서울시는 이 같은 내용으로 '2021년도 제1회 서울특별시 지방공무원 임용시험' 간호·보건·의료기술직류 최종 합격자 410명을 확정·발표했다고 30일 밝혔다.

서울시 관계자는 "선발된 인력을 8월 중 현장에 투입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현장인력의 격무를 완화하고, 코로나19 확산세 차단을 위해 최근 확대 운영 중인 임시선별검사소의 원활한 운영을 뒷받침한다는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조기선발은 감염병 대응인력 조기충원을 요청하는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했다. 410명은 간호 329명, 보건 68명, 의료기술 13명이다. 오는 8월17일부터 25개 자치구 보건소 등에 배치된다.

노은주 서울시인재개발원 인재채용과장은 "공정하고 투명한 채용 과정을 통해 유능한 전문인력을 선발했다"며 "코로나19 확산으로 부각된 감염병 대응에 대한 시급성을 고려하고 서울시의 강화된 방역대책을 일선에서 추진하는 현장인력을 조기에 확보하기 위해 채용일정을 최대한 단축했다"고 말했다.
/사진제공=서울시

강주헌 기자 zoo@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