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조선비즈

정은경 "40~50대 위중증 환자 늘고 있어..델타 변이 치명률 대비해야"

김명지 기자 입력 2021. 07. 30. 15:19

기사 도구 모음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과 맞물려 국내에서 델타 변이가 빠르게 확산하는 것과 관련해 "델타 변이의 확산과 위중증 사례, 사망이 증가할 수 있는 데 대한 대비와 예방책이 필요하다고 본다"고 30일 말했다.

정은경 청장은 이날 중앙방역대책본부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델타변이 확산이 위중증이나 치명률에 어떤 영향을 줄지에 대해서는 현재 분석을 진행 중"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델타 변이가 알파 변이에 비해 위험 1.8~2배 높아"
"60대 이상은 예방접종을 통해 감소"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중앙방역대책본부장)이 30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접종 계획, 코로나19 현황 등에 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과 맞물려 국내에서 델타 변이가 빠르게 확산하는 것과 관련해 “델타 변이의 확산과 위중증 사례, 사망이 증가할 수 있는 데 대한 대비와 예방책이 필요하다고 본다”고 30일 말했다.

정은경 청장은 이날 중앙방역대책본부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델타변이 확산이 위중증이나 치명률에 어떤 영향을 줄지에 대해서는 현재 분석을 진행 중”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정 청장은 “아직 영향이 크지는 않지만 확진자가 늘고 점유율이 증가함에 따라 영향을 줄 것으로 본다”며 “아직까지 사망자 숫자가 주간 15명 내외로 (델타변이가) 치명률에까지는 반영되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정 청장은 “영국이나 캐나다에서는 델타 변이가 알파 변이에 비해 (입원) 위험을 1.8~2배 높인다는 보고가 있었다. 또한, 사망 위험도 높다는 연구결과가 보고됐다”며 “우리나라에서도 위중증 사례가 늘고 있다. 오늘도 290여명의 사례가 보고 됐고, 특히 60대 이상은 예방접종을 통해 감소했으나, 40~50대의 장년층에서의 위중증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청장은 “(델타 변이를 차단하려면) 신속한 예방접종과 철저한 방역수칙을 통해 위중증으로 진행되지 않게끔 예방하는 게 굉장히 중요하다”며 “국민들은 예방접종에 적극 참여해 주길 바라며, 본격적인 휴가철에 가족 이외의 대면 모임을 줄이고 지역 간 이동을 줄이는 단합된 멈춤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