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세계일보

"델타 변이로 코로나 걸리면 백신 접종자도 미접종자처럼 전파"

이승구 입력 2021. 07. 30. 17:36

기사 도구 모음

  최근 전 세계적으로 빠르게 확산 중인 인도발(發)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수두만큼이나 전염성이 강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델타 변이에 감염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사람은 백신을 맞았어도 다른 사람에게 코로나19를 쉽게 옮길 수 있을 정도로 강력한 전파력을 갖는다는 것이다.

보도에 따르면 CDC 문건에는 델타 변이에 감염되면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도 미접종자와 비슷한 비율로 다른 사람에게 델타 변이 바이러스를 퍼뜨릴 수 있다는 CDC 안팎의 연구결과들이 담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WP, CDC 내부문건 보도..CDC "델타 변이로 전세 변했다" 판단
"백신 보급과 함께 코로나 종식에 다가서"..美정부 자평에 '찬물'
CDC, '돌파감염' 인정.."감염으로 인한 증상발현 기존보다 '심각'"
조사 결과 백신 접종과 무관하게 '중증‧사망 위험 고령층서 높아'
전문가 "델타 변이 전파력 때문에 '집단면역' 달성 힘든 목표 돼"
로셸 월렌스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 EPA=연합뉴스
 
최근 전 세계적으로 빠르게 확산 중인 인도발(發)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수두만큼이나 전염성이 강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델타 변이에 감염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사람은 백신을 맞았어도 다른 사람에게 코로나19를 쉽게 옮길 수 있을 정도로 강력한 전파력을 갖는다는 것이다.

워싱턴포스트(WP)는 29일(현지시간) 자체 입수한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내부 프레젠테이션 문건을 인용해 이 같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CDC 문건에는 델타 변이에 감염되면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도 미접종자와 비슷한 비율로 다른 사람에게 델타 변이 바이러스를 퍼뜨릴 수 있다는 CDC 안팎의 연구결과들이 담겼다. 

또한 감염으로 인한 증상 발현도 기존 바이러스보다 심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WP는 CDC 과학자들이 이 같은 결론에 너무 놀라 백신 접종자들의 일상과 관련한 기존 방역 지침을 일거에 바꿨다고 보도했다.

CDC는 30일께 이 문건을 공개할 예정이다.

美 바이든 대통령이 벨라루스 야권 지도자 스베틀라나 티하놉스카야와 면담하고 있는 모습. 바이든 대통령 트위터 캡처
 
앞서 CDC는 백신 접종자도 실내 공공장소에서 마스크를 쓰라고 지난 27일 권고했다. 이는 백신 접종자는 마스크 착용이 필요 없다는 올해 5월 3일 권고를 뒤집는 지침이다.

이 같은 급전환은 백신 보급과 함께 코로나19 종식에 다가서고 있다는 미국 정부의 자평에 찬물을 끼얹는 조치로 평가됐다. 

실제로 WP가 입수한 CDC 내부 문건에도 델타 변이의 특성 때문에 “전세가 바뀌었다는 점을 깨달아야 한다”는 진단이 담겼다. 델타 변이가 백신 보급 속에서도 중증과 사망을 더 많이 유발하고 천연두처럼 전염력이 강력하다는 판단에 따른 결론이었다.

문건에는 델타 변이 감염 때 백신 접종과 관계없이 중증이나 사망 위험이 젊은 층보다 고령층에서 높다는 조사 결과도 실렸다.

특히 미국의 백신 접종자 1억6200만명 가운데 유증상 감염자가 매주 3만5000명씩 나온다는 추산도 담겼다. 

이는 백신을 접종했음에도 병에 걸리는 이른바 ‘돌파 감염’이 매우 드문 현상이 아니라는 것을 의미한다. 돌파 감염 위험성은 백신을 향한 대중의 신뢰와 직결되는 까닭에 방역정책 집행에 걸림돌로 평가된다.

CDC로서는 중증질환과 사망을 막는 백신의 입증된 효과를 계속 강조하면서도 돌파 감염이 드물지 않은 데다가 백신 접종자도 전염자가 될 수 있다는 점을 인정해야 하는 상황에 직면했다.

미국 로스엔젤레스(LA)의 LA국제공항에 마스크를 쓴 여행객들이 서 있다. 신화=연합뉴스
 
WP는 “CDC가 대중이 모두 보는 앞에서 골대(방역 성공 목표)를 옮길 수밖에 없게 됐다”고 진단했다.

미국 웨인주립대의 리스크 소통 전문가인 매슈 시거 교수는 “기적 같은 백신을 실컷 얘기하다가 자만의 덫에 빠진 것 같다”고 지적했다.

CDC도 내부 문건에서 백신이 상당한 예방 효과가 있지만 연령과 면역 수준과 같은 많은 변수에 따라 개별적 위험이 있다는 점을 백신 접종자들에게도 알려야 한다고 시인했다.

그러면서 백신 접종자가 증가하면서 돌파 감염도 그 일부로서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전문가들은 델타 변이의 강력한 전파력 때문에 백신 보급의 궁극적 목표로 거론되던 ‘집단면역’이 더욱 달성하기 힘든 목표가 됐다고 진단했다. 집단면역은 한 공동체에서 면역을 지닌 구성원의 비율이 일정 수준 이상으로 높아져 바이러스 확산이 억제되면서 면역이 없는 구성원도 함께 보호되는 상태를 말한다.

미국 콜럼비아대 질병학자인 제프리 셔먼은 CDC 내부 문건에 대해 “백신 접종자도 델타 변이를 상당한 수준으로 전파할 수 있다는 게 핵심”이라며 “어떤 의미에서 백신은 이제 집단면역보다 자신을 중증질환에서 지키는 개인보호 수단이 됐다”고 말했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