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아시아경제

'안산 혐오 공격' 입장표명 요구하자 "내가 왜?"라는 이준석..시민·정치권 모두 비판

강주희 입력 2021. 07. 31. 05:33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안산 '혐오 공격' 묻자..이준석 "커뮤니티 관심 없다"
與 "이준석, '페미 공격' 입장 명확히 밝혀라"
장혜영 "외신까지 오르내리는데 커뮤니티 운운" 비판
여성단체 "정치권, 페미니즘 '남성혐오'라 왜곡하고 여성험오에 기생"
여자 양궁 국가대표 안산 선수(왼쪽),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주희 기자] 도쿄올림픽 양궁 국가대표인 안산 선수에 대한 일부 남성 위주 커뮤니티의 혐오 공격이 논란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향해 정치권·시민단체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쏟아지고 있다.

그간 여성에 대한 공천할당제, 여성가족부(여가부) 폐지 등을 주장하며 "여성에 대한 불합리한 차별은 없다"고 말해온 이 대표가 책임 있는 입장 표명을 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저한테 뭘 입장 표명하라고 요구했던데, (제가) 무슨 발언을 한 것도 아닌데 커뮤니티 사이트에 왜 관심을 가져야 하나?"라고 밝혔으나, "궁색한 회피"라는 비판이 쇄도하고 있다.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30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안 선수에 대한 온라인상 무차별 공격과 관련해 "국가적 망신 사태"라고 비판하면서 "젠더 갈등을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여가부 폐지를 주장한 이준석 대표를 비롯한 국민의힘 대선 후보들은 안 선수를 향한 '페미 공격'에 대해서는 어떤 입장인지 명확히 밝혀주시길 바란다"라고 촉구했다.

백 최고위원은 "'숏컷은 페미다', '여대는 페미다' 이런 식으로 안 선수의 사상을 검증하고 메달을 박탈해야 한다는 황당한 주장까지 나오고 있다"라며 "말 같지도 않은 말로 선수를 비방하는 이런 행위에 대해 문화체육관광부·여가부·대한체육회·양궁협회 등이 적극적으로 나서서 선수를 보호해야 할 것이다. 민주당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안산이 30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양궁 개인전 16강에서 승리한 후 감독과 포옹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장혜영 정의당 의원도 전날(29) "평소 20·30대 여성에 대한 성차별이 없다는 지론을 퍼뜨리시던 이 대표께 요청한다"라며 "자기 능력으로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거머쥐고 국위를 선양한 안산 선수에게 숏컷을 빌미로 가해지는 '메달을 취소하라'는 등의 도 넘은 공격을 중단할 것을 제1야당의 대표로서 책임 있게 주장해주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이 대표가 "제가 무슨 발언을 한 것도 아닌데 커뮤니티 사이트에 왜 관심을 가져야 합니까"라고 반박하자, 장 의원은 "이렇게 어물쩍 넘어가실 일이 아니다. 여성들이 겪는 성차별은 '국민의힘 일'은 아니라는 선 긋기를 당대표가 나서서 하시는 건가"라고 재차 지적했다.

장 의원은 이어 "안 선수의 숏컷에 대한 과도하고 집착적인 성차별적 비난이 BBC나 로이터 등 외신에까지 오르내리고 있는데 갑자기 무슨 커뮤니티를 운운하시는지 모르겠다"라며 "혹시 이 대표님은 말씀하신 커뮤니티 사이트에서 뉴스를 확인하시나"라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 "일상적인 요소에 과도한 정치적 상징성을 부여하고 여성들을 몰아세우며 공론장을 황폐화하는 일이 반복되는 현실에 대해 야당 대표가 아무 문제의식이 없으시다면 참으로 큰일"이라며 "이 대표의 정치적 동력이 그러한 여론몰이와 무관치 않다고 많은 국민이 느끼고 있는 상황이라면 더더욱 그렇다"고 꼬집었다.

여성단체에서도 이 대표를 향한 비판 메시지가 나왔다.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 등 29개 여성단체는 30일 '페미니스트니까 금메달 반납하라는 한국 사회, 누가 만들었나'라는 제목의 논평을 내고 "(온라인 남성 위주 커뮤니티가) 페미니즘의 정의를 '남성 혐오'라 왜곡하면서 숏컷을 가지고 억압하고 '성차별 괴롭힘'을 일삼고 있다"라며 "온라인 일부 공간에서 남성이 자기 위안과 유희의 도구로 페미니즘을 탓하고 공격하는 것을 정치가 이용했고 사회가 받아준 결과"라고 지적했다.

단체는 특히 "국민의힘 이준석 당대표와 같은 정치인들은 지난 4월 재·보궐 선거 여론조사 결과에 나타난 20대 남성의 투표 행태에만 주목하고, 연일 반(反)페미니즘을 내건 발언을 하며 성평등 정책을 흔들고 공론장을 어지럽혔다"라며 "여성혐오를 포함해 소수집단에 대한 혐오에 기생해 기득권을 유지하려는 정치를 멈추고 이 사태에 대해 제대로 응답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주희 기자 kjh81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