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스1

미국 CDC "백신 2차까지 맞은 사람들, 델타 변이 집단감염"

강민경 기자 입력 2021. 07. 31. 05:44

기사 도구 모음

미국 매사추세츠주의 한 대규모 행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집단 감염된 이들 중 4분의 3은 백신 접종을 2차까지 완료한 사람들이었다.

연구진이 감염자 중 133명의 바이러스 검체를 분석한 결과 90%는 델타 변이 감염자였다.

이는 델타 변이가 백신을 맞은 사람들도 바이러스를 전염시킬 수 있다는 것을 시사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로셸 월렌스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 © AFP=뉴스1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미국 매사추세츠주의 한 대규모 행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집단 감염된 이들 중 4분의 3은 백신 접종을 2차까지 완료한 사람들이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로셸 월렌스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은 30일(현지시간) 이 사례를 소개하며 델타 변이의 높은 전염성을 경고했다.

해당 행사에 참석한 뒤 코로나19에 걸린 이들은 무려 469명으로 조사됐다. 이들 중 74%는 백신을 2차까지 맞은 사람들이었다.

연구진이 감염자 중 133명의 바이러스 검체를 분석한 결과 90%는 델타 변이 감염자였다.

연구 결과 백신을 맞은 감염자들은 백신을 맞지 않은 감염자와 비슷한 양의 바이러스를 보유하고 있던 것으로 파악됐다. 이는 델타 변이가 백신을 맞은 사람들도 바이러스를 전염시킬 수 있다는 것을 시사한다.

백신을 접종한 감염자 가운데 79%는 기침과 두통, 인후통, 발열 등의 증상을 보이기도 했다. 4명은 입원 치료까지 받았다.

월렌스키 소장은 이것이 CDC가 다시 마스크를 착용하라고 지침을 변경하게 된 중대한 발견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일반인들이 자신도 모르는 새 다른 사람들에게 바이러스를 전염시키지 않도록 마스크 권고안을 업데이트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워싱턴포스트(WP)는 CDC 내부 문서를 인용, 델타 변이가 수두만큼이나 전염성이 높다고 보도했다.

이 문서를 작성한 전문가들은 예방접종 여부와 상관 없이 실내 공공장소에서 마스크를 착용하는 방안을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pasta@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