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신문

"천장이 흔들려 깜짝 놀랐어요"..대구 달성군서 규모 2.5 지진

신동원 입력 2021. 07. 31. 07:06 수정 2021. 07. 31. 11:11

기사 도구 모음

"집 천장이 흔들려 깜짝 놀랐어요."

기상청은 31일 오전 5시 17분 10초 대구 달성군 남남서쪽 14km 지역에서 규모 2.5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규모 2.5 지진이 발생하자 시민들은 새벽에 놀란 가슴을 쓸어내려야 했다.

대구소방안전본부와 달성군청에 따르면 이날 지진 발생 직후 지진을 느꼈다는 신고가 20여 건(오전 6시 기준) 접수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31일 오전 5시 17분 10초
진앙 북위 35.65도, 동경 128.40도
지진 발생 깊이는 22km
인명,재산피해 신고 없어

“집 천장이 흔들려 깜짝 놀랐어요.”

기상청은 31일 오전 5시 17분 10초 대구 달성군 남남서쪽 14km 지역에서 규모 2.5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진앙은 북위 35.65도, 동경 128.40도이며 지진 발생 깊이는 22km이다.

이날 오전 규모 2.5 지진이 발생하자 시민들은 새벽에 놀란 가슴을 쓸어내려야 했다.

대구소방안전본부와 달성군청에 따르면 이날 지진 발생 직후 지진을 느꼈다는 신고가 20여 건(오전 6시 기준) 접수됐다.

지진으로 인한 인명피해나 재산피해 등은 신고되지 않았다.

대구 수성구에 사는 한 80대 남성은 “의자가 크게 떨려 지진인 것 같아 뉴스를 찾아봤다”고 했고 달성군에 사는 한 주민은 “땅이 갑자기 떨렸다”고 했으며 달서구에 사는 한 주민도 “집 천장이 흔들려 놀랐다”고 전했다.

지진 발생을 알리는 기사에는 “자다가 놀라서 깼다”는 등의 댓글이 160여 건 넘게 이어졌다.

이번 지진의 진동 느낌을 나타낸 계기 진도는 대구·경남 최대 3,경북 2,나머지 지역은 1이다.

대구 한찬규·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