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매일경제

올해 새내기 '따상' 종목 벌써 11곳, 역대 최다..다음 주자는?

이상규 입력 2021. 07. 31. 08:1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올해 기업공개(IPO) 절차를 거쳐 상장한 새내기 종목 가운데 '따상'을 기록한 종목 수가 역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따상'은 상장 첫날 주가가 공모가의 2배로 출발한 뒤 상한가를 기록한 것을 의미한다.

3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해 유가증권시장·코스닥시장에서 상장 첫날 '따상'을 기록한 종목은 총 11곳이었다.

이는 가격제한폭이 ±30%로 확대된 2015년 6월 이후 연간 기준 역대 가장 많은 수치다. 올해를 아직 5개월 남겨둔 가운데 작년 기록(10개사)을 이미 넘어선 것이다.

올해 첫 '따상'을 기록한 종목은 선진뷰티사이언스였다. 이를 시작으로 SK바이오사이언스, 모비릭스, 자이언트스텝 등이 '따상'을 달성했다. 최근에는 맥스트가 바통을 이어받았다.

맥스트는 상장 당일을 포함해 3거래일 연속 상한가로 마감하는 '따상상상'을 기록했다.

2015년 이후 '따상상상'을 기록한 종목은 올해 삼성머스트스팩5호를 비롯해 SK바이오팜(2020년), 현대사료(2018년), 펩트론(2015년) 등 5개 종목에 불과하다.

향후에도 카카오뱅크, 크래프톤, 카카오페이 등 '대어'들이 줄지어 상장을 앞두고 있어 공모주에 대한 관심은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SK바이오사이언스 코스피 상장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1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백신 개발·생산업체인 SK바이오사이언스의 코스피 신규상장 기념식에서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주) 대표이사, 손병두 한국거래소 이사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시초가를 확인하고 있다. 왼쪽부터 송영훈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장보, 안상환 한국IR협의회 회장, 조웅기 미래에셋대우 대표이사, 임재준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장, 손병두 한국거래소 이사장,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주) 대표이사, 박찬중 SK디스커버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