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시사저널

치매를 의심할 수 있는 초기 징후 6가지

서지민 디지털팀 기자 입력 2021. 07. 31. 11:02

기사 도구 모음

사람의 뇌는 30대부터 아주 조금씩 작아진다.

치매가 진행되면 수학과 같은 추상적 사고에 어려움을 겪기 때문이다.

치매 환자는 성격이 변할 수 있다.

평상시에는 아니었는데, 치매를 겪게 되면서 짜증이 늘고, 좌절감에 대한 내성이 낮으며, 눈물이 많아질 수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지기능 저하로, 기억력 감퇴에 돈 관리 등 어려움 겪어

(시사저널=서지민 디지털팀 기자)

사람의 뇌는 30대부터 아주 조금씩 작아진다. 뇌가 축소하면서 뇌의 처리 속도가 느려지고, 기억을 꺼내는 데도 시간이 오래 걸린다. 머릿속에는 여전히 정보가 저장돼 있더라도, 이를 떠올리고 활용하는 데 시간이 예전보다 더 걸리는 것이다.

이런 일반적인 현상과 달리 치매는 뇌의 인지기능이 저하되는 현상이다. 인간이 처리하는 여러 인지 영역 중 두 개 이상의 부분에서 현저하게 감소할 때 치매 초기로 진단한다. 

ⓒfreepik 벡터=redgreystock

▲ 기억력 감퇴

치매는 기억력과 관련해 뇌에 이상이 발생하는 현상이다. 치매 초기부터 건망증이 유독 두드러진다. 예를 들면 대화를 할 때 똑같은 질문을 반복하거나, 방금 본 TV 프로그램의 세부 내용을 기억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

사람이나 사물의 이름을 까먹는 것도 기억력 감퇴의 증상이다. 헷갈리는 단어가 아니라 평소에 쓰던 냉장고, 의자 등의 익숙한 단어를 자주 까먹을 수 있다. 이름이 떠오르지 않아 대화 중간에 말이 끊길 수 있다. 

▲ 건망증

물건을 잃어버리는 것도 비슷한 현상이다. 일반적인 사람이라면 물건을 잃어버리면, 어디에 두었을지 논리적으로 생각을 한다. 예컨대 리모콘이 없어졌으면 내가 마지막으로 간 장소가 어딘지 생각하는 것이다. 그러나 치매 환자의 경우 이런 논리적 추론을 하는 것이 어려울 수 있다. 생각이 나지 않아 좌절감으로 이어지고, 도난당했다는 식으로 생각하게 된다. 

▲ 추상적 사고의 어려움 

돈 관리에도 어려움을 겪는다. 치매가 진행되면 수학과 같은 추상적 사고에 어려움을 겪기 때문이다. 같은 이유로 시간과 요일 등을 착각한다. 아침이라고 생각했다가 저녁인 사실을 깨닫거나, 달력을 보지 않고 요일을 떠올리지 못할 수 있다. 이런 경우 인지 장애의 신호일 수 있다. 

▲ 시공간 감각 문제

시각 정보 처리나 공간 지각에 문제가 생길 수도 있다. 시각 정보 처리 기능이 떨어져 눈앞 물체와의 거리감 등을 정확히 판단하지 못해 낙상을 하거나 안전운전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또 공간 지각 능력이 약화해 방향 감각의 상실로 이어질 수 있어, 매일 가던 길도 헤매게 된다. 이는 기억력 감퇴와도 연결돼 있다. 

▲ 인간 관계 단절

치매에 걸리면 기존의 인간 관계를 단절하는 경향을 보인다. 평소 친하게 지내더라도 매일 만나지 않는 친구와 만나는 경우, 대화에 끼어들거나 사람들의 이름을 기억하기 어려워지면서 모임에서 빠지게 되는 것이다. 모임에 나가는 것 자체에 피로감, 불편함을 느끼면서 멀리하게 된다.

▲ 성격의 변화

치매 환자는 성격이 변할 수 있다. 평상시에는 아니었는데, 치매를 겪게 되면서 짜증이 늘고, 좌절감에 대한 내성이 낮으며, 눈물이 많아질 수 있다. 반대로 까칠하거나 강한 성격을 가진 사람이 오히려 훨씬 온순해지고 다정해질 수도 있다. 

Copyright ⓒ 시사저널(http://www.sisajourna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