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윤석열 주소·전화번호, 전국민에 생중계 사고.."뭐가 이렇게 어설픈지"

최서영 기자 입력 2021. 07. 31. 11:19 수정 2021. 07. 31. 13:25

기사 도구 모음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에 전격 입당한 가운데 대외협력위원장인 권영세 의원에게 입당원서를 제출하는 과정에서 그의 입당원서가 방송사 생중계 화면에 잡히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30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 당사를 방문해 대외협력위원장인 권영세 의원에게 입당원서를 제출했다.

이때 윤 전 총장과 권 의원이 악수한 뒤 입당원서를 펼치며 카메라 앞에서 자세를 취했는데, 이 과정에서 입당원서에 적힌 개인정보가 모두 공개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를 방문해 대외협력위원장인 권영세 의원에게 입당원서를 제출하고 있다.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최서영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에 전격 입당한 가운데 대외협력위원장인 권영세 의원에게 입당원서를 제출하는 과정에서 그의 입당원서가 방송사 생중계 화면에 잡히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30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 당사를 방문해 대외협력위원장인 권영세 의원에게 입당원서를 제출했다.

이때 윤 전 총장과 권 의원이 악수한 뒤 입당원서를 펼치며 카메라 앞에서 자세를 취했는데, 이 과정에서 입당원서에 적힌 개인정보가 모두 공개됐다.

또 몇몇 방송사가 입당원서를 클로즈업하면서 윤 전 총장의 생년월일, 주소, 전화번호 등이 식별할 수 있게 노출됐다.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선 이 장면의 캡처 화면이 확산하기까지 했다.

이와 관련해 전문가들은 개인정보 방송 캡처 화면이라도 이를 무분별하게 유포할 때 손해배상 책임의 대상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황당한 개인정보 노출 사고에 정치권에서의 날카로운 지적도 이어졌다.

유창선 정치평론가는 이에 대해 "뭐가 이렇게 어설픈지 모르겠다"며 쓴소리를 이어갔다.

sy153@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