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與 "윤석열, 이준석 자리 비운 틈에 '기습 입당' 충격적"

이준성 기자 입력 2021. 07. 31. 12:28 수정 2021. 07. 31. 12:32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은 31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부재 중에 당사를 찾아 전격 입당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두고 "이 대표가 자리를 비운 틈에 기습 작전하듯 입당한 것은 충격적"이라고 말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이 대표가 호남 방문으로 서울을 비웠고, 당내 투톱을 이루는 김기현 원내대표도 휴가로 부재 중이던 지난 30일 국민의힘에 전격 입당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논평서 "尹, 검찰총장 시절 모습은 정치쇼" 비판
김진욱 더불어민주당 신임 대변인이 2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사회를 보고 있다. 2021.5.21/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이준성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31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부재 중에 당사를 찾아 전격 입당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두고 "이 대표가 자리를 비운 틈에 기습 작전하듯 입당한 것은 충격적"이라고 말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이 대표가 호남 방문으로 서울을 비웠고, 당내 투톱을 이루는 김기현 원내대표도 휴가로 부재 중이던 지난 30일 국민의힘에 전격 입당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당 지도부 '패싱' 논란이 제기된 바 있다.

김진욱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서면브리핑을 통해 "윤 전 총장의 입당으로 그동안 검찰총장으로서 정의로운 척했던 모습은 대선 출마를 위한 정치쇼였음이 분명해졌다"면서 "그가 검찰개혁을 막아왔던 것은 국민의힘 경선 버스에 오르기 위한 승차요금이라는 게 밝혀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 대선 경선이라는 무한경쟁 속에서 살아남을 수 있을지도 의문"이라면서 "입당으로 자신의 약점이 보완될 것이라는 기대에서 깨는 것이 그리 오래 걸리지 않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은 본격적인 검증대에 올라섰다"면서 "주 120시간 노동발언도 대구 민란 발언도 이한열 열사를 바라보며 부마항쟁을 말하는 일천한 역사의식뿐만 아니라, 본인과 가족 문제에 대해서도 제대로 소명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jsl@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