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향신문

"민주당 내로남불 지긋지긋", "버스 내려달라 할 지도"..여야 '윤 입당' 설전

유정인 기자 입력 2021. 07. 31. 13:19 수정 2021. 07. 31. 13:3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30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를 방문해 대외협력위원장인 권영세 의원에게 입당원서를 제출한 뒤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연합뉴스


야권 유력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국민의힘 입당을 두고 31일 여야의 설전이 이어졌다. 국민의힘은 더불어민주당이 “저주에 가까운 막말을 퍼부어댔다”며 비판했고, 여권에선 윤 전 총장이 곧 국민의힘 경선버스에서 “‘내려주세요’ 할 지도 모른다”고 꼬집는 발언이 나왔다.

황보승희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송영길 민주당 대표가 전날 윤 전 총장 입당을 ‘비정상적’이라고 한 것을 언급하면서 “가장 비정상적인 것은 이 정권과 민주당의 내로남불, 오만과 독선의 정치 그 자체다. 그러한 것들이 윤 전 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과 같이 이 정권에 몸담았던 이들을 등 돌리게 하고, 정치를 하게 만든 이유”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검찰개혁의 적임자’라고 치켜세웠던 이를 자신들과 생각을 달리한다고 해서 한 순간에 ‘배신자’, ‘정치검찰’ 운운하니, 민주당의 선택적 정의와 내로남불, 편 가르기야 말로 지긋지긋할 뿐”이라며 “출마의 자유와 정당 선택의 자유가 보장되는 나라에서 자신의 선택에 따라 정당에 입당한 것이 무엇이 문제냐”고 했다.

송 대표는 전날 기자들과 만나 “정당에서 성장한 후보가 아니라, 자신들이 경쟁하고 공격해 온 문재인 정부에서 임명한 분을 데려다 대선 후보로 세우는 것은 전 세계 정치사에서 상당히 특이한, 비정상적으로 보이는 현상”이라며 “국민의힘 내부에서 치열한 내부 검증과 논쟁이 벌어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용빈 민주당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정치검찰의 커밍아웃’이자 ‘정치적 파산 선언’”이라고 했다.

이재명 경기지사측 ‘열린캠프’의 현근택 대변인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윤 전 총장이) 버스를 접수했다고 생각할 지 모르나 버스를 처음 타 본 순진한 승객의 생각”이라며 “멀리에 있는 운전사는 밀당에 성공했다고 웃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이 이준석 대표가 지역일정으로 자리를 비운 전날, 전격 입당한 것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읽힌다.

현 대변인은 그러면서 “뒷자리에는 과거를 훤히 아는 선배들이 탑승하기만 기다리고 있었다”며 “있는 돈 없는 돈 다 털리게 생겼다. 조만간 ‘내려주세요’ 할지도 모른다”고 썼다.

유정인 기자 jeongin@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