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노동신문 사진] 수척해진 김정은 총비서의 뒷목파스

배상은 기자 입력 2021. 08. 01. 08:00

기사 도구 모음

북한 사상 첫 '전군 지휘관·정치일꾼 강습회'를 주재한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의 뒤통수에서 손바닥만한 크기의 파스가 포착됐다.

나흘간 진행된 강습회 관련 보도에서 김 총비서 뒤통수에 붙은 파스가 포착된 것은 주석단에 앉아 발언을 하는 장면과 마지막날 연단에 서서 실시한 결론 장면에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조선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의 지도 밑에 조선인민군 제1차 군 지휘관·정치일꾼 강습회가 7월24일부터 27일까지 혁명의 수도 평양에서 진행되었다"고 30일 보도했다. 주석단에 앉은 김 총비서의 뒤통수에 파스 혹은 붕대가 눈에 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뉴스1

(서울=뉴스1) 배상은 기자 = 북한 사상 첫 '전군 지휘관·정치일꾼 강습회'를 주재한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의 뒤통수에서 손바닥만한 크기의 파스가 포착됐다.

지난달 30일, 당 기관지 노동신문을 비롯 북한 관영매체에는 전승절로 기념하는 정전협정 체결 68주년을 맞아 앞서 24~27일 평양 4.25문화회관에서 열린 제1차 지휘관·정치일꾼 강습회 소식이 처음 보도됐다.

강습회엔 각 군종·군단·사단·여단·연대 지휘관과 정치위원, 인민군 총정치국·총참모부, 북한 국방성 일꾼들이 참석했는데 야전 지휘관들까지 모두 소집된 데 따른 안보 공백 우려가 반영된 결과로 풀이됐다.

나흘간 진행된 강습회 관련 보도에서 김 총비서 뒤통수에 붙은 파스가 포착된 것은 주석단에 앉아 발언을 하는 장면과 마지막날 연단에 서서 실시한 결론 장면에서다.

김 총비서는 결론에서 "정세의 변화"를 언급하며 전투력 강화를 주문했으나, 핵무력이나 핵 억제력 등의 언급은 없었다. 앞서 28일 보도된 전국노병대회 연설과 마찬가지로 체제 결속에 더 방점을 찍으면서 대외 메시지 관리 의도가 엿보인다는 분석이 나왔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주석단에 앉은 김 위원장이 뒤통수에 손바닥만한 파스(왼쪽 붉은 원)를 붙이고 있는 모습이 눈에 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 뉴스1

다만 조선중앙TV 보도 영상을 볼 때 첫 날 사열 장면에서는 파스가 포착되지 않았고, 다른 부분에서도 파스를 뗀 곳에 상처로 추정되는 거뭇한 흔적이 감지됐다.

앞서 28일 북중 우의탑을 참배하는 사진에서는 뒤통수에서 파스나 상처가 전혀 보이지 않았던 가운데 파스의 의미에 시선이 쏠린다.

특히 최근 김 총비서의 급격한 체중 감량과 연관성 여부에도 관심이 모아진다.

김 총비서는 앞서 6월 초 당 정치국 회의를 통해 한달만에 공개활동에 재개하면서 눈에 띄게 수척해진 모습으로 나와 많은 주목을 받았다. 이에 따라 건강이상설이 또다시 불거졌으나 국가정보원은 몸 상태는 건강한 것으로 파악된다고 일축한 바 있다.

김 총비서는 작년 5월에도 잠행 뒤 공개활동에 나서면서 손목에 바늘 자국으로 보이는 빨간 상처가 포착돼 '건강이상설'을 부른 바 있다. 당시 이 상처를 두고 심혈관 스탠트 삽입 수술 자국 가능성이 제기됐었다.

baebae@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