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유승민 "윤석열·최재형 신비주의 벗겨지면 지지율 출렁"

박미영 입력 2021. 08. 01. 10:48 수정 2021. 08. 01. 23:25

기사 도구 모음

야권 잠룡인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은 1일 국민의힘 후보가 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보다 낮은 지지율과 관련해 "두 사람을 싸고 있는 신비주의 베일이 벗겨지면 지지율이 충분히 출렁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MBN 정운갑의 집중분석에 출연해 '지지율 변곡점이 있을 것으로 보나'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尹, 박근혜 수사 책임 관련 입장 분명히 밝혀야"
"안철수, 제3지대 미련 버리고 경선 속히 참여를"
"내가 박근혜 배신자라는데, 최순실은 충신인가"
"기본소득-공정소득 남남..이재명과 토론 언제든"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22일 서울 여의도 희망22 사무실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1.07.23.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기자 = 야권 잠룡인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은 1일 국민의힘 후보가 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보다 낮은 지지율과 관련해 "두 사람을 싸고 있는 신비주의 베일이 벗겨지면 지지율이 충분히 출렁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MBN 정운갑의 집중분석에 출연해 '지지율 변곡점이 있을 것으로 보나'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8월 말에 우리당 경선이 시작되면 도덕성, 정책 검증이 치열하게 진행될 것"이라면서 "특히 민주당 후보가 결정되면 누가 그와 싸워 이길건가, 중수청(중도층, 수도권, 청년층)이 승부처인데, 두 신상(품) 베일이 벗겨질 거고 제 자신을 알리는 데 주력할 것"이라면서 지지율 역전에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어 "나는 권력에 칼을 휘두르는데 욕심이 없다. 다음 5년은 대한민국의 골든타임"이라며 "다음 대통령은 낡은 보수와 낡은 진보를 끝내고 새 시대를 열어가고 대한민국의 밝은 미래를 다지는 초석을 준비해야한다. 나는 준비를 많이 해왔다"고 강조했다.

그는 윤 전 총장의 기습 입당에 대해선 "빨리 입당한게 유리하다고 생각했을거다. 잘 된 일"이라면서 "바깥에 있으면서 언제 입당할지 언제 단일화할건지 불확실했는데 그 불확실성을 없애줬다는 점에서, 정정당당하게 경쟁하자는 점에서 환영한다"고 했다.

이어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 수사 관련 책임 부분에서 윤 전 총장이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보나'라는 질문에는 "국민과 언론이 궁금한것을 이제 물어보게 될 건데, 어떤 질문이 나와도 본인의 생각을 분명히 밝힐 의무가 있다. 도덕성 검증도 마찬가지"고 답했다.

유 전 의원은 여성가족부 폐지를 주장하며 논란을 빚은 바 있다. 이에 대해 "오랫동안 문제가 됐던 부처를 조정하자는 차원이다. 여가부 폐지는 대통령이 직접 양성평등위원장이 되고 각 부처에 평등국을 만들어서 더 일을 잘 하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준석 대표가 통일부 폐지 얘기했는데, 통일부는 상징성과 분명한 고유의 업무가 있다"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유 전 의원은 이 대표가 안철수 대표에 합당과 관련해 사실상 최후통첩을 한데 대해 "안 대표가 제3재대, 중도지대가 있다고 생각할 수는 있지만 이번에는 여야 1대1 구도가 맞다"라며 "보수와 중도 이렇게 넓게 운동장을 쓰면서 같이 경선과정에 참여해 치열하고 뜨겁게 경쟁하는게 맞다. 안 대표가 생각을 빨리 바꿨으면 한다"고 입당을 촉구했다.

그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과 관련한 '배신자' 프레임에 대해선 "지나간 탄핵 문제를 두고 보수가 갈등하는건 문재인 정권의 연장을 보와줄 뿐 아무 도움이 되지 않는다"라면서 "저는 박근혜 정부 시절 진심어린 충언을 했다. 저보고 자꾸 배신자라고 하는데 제가 배신자면 최순실씨 같은 사람은 충신인가"라고 따져물었다.

유 전의원은 공정소득을 주장하면서 이재명 경기지사의 기본소득을 저격하고 있다.

그는 "이 지사가 공정소득이 기본소득과 사촌쯤 된다고 하던데, 사돈의 팔촌도 아니다. 남남이다"라며 "이 지사가 불러주면 언제든지 어떤 게 국민을 위하는 건지, 지속가능한 복지인지 토론할 용의가 있다"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