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세계일보

"큰일 났네 윤서방".. 청주서도 '쥴리 벽화' 예고 논란

강은선 입력 2021. 08. 01. 10:58

기사 도구 모음

서울 종로에서 '쥴리 벽화'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한 네티즌이 충북 청주에서 이 그림을 그리겠다고 공언해 지역 사회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 네티즌은 그러면서 "조만간 청주 쥴리의 남자 벽화 그립니다. 전국적으로 날리가 날 것 같다 예감에 (아고 큰일 낫네 윤서방)"라는 글을 올렸다.

앞서 서울 종로의 한 건물 외벽에 국민의 힘에 입당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아내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쥴리 벽화'가 등장해 논란이 일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트위터 캡쳐.
서울 종로에서 ‘쥴리 벽화’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한 네티즌이 충북 청주에서 이 그림을 그리겠다고 공언해 지역 사회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친일파청산’이라는 트위터 닉네임을 쓰는 네티즌은 31일 자신의 트위터에 사다리에 올라 쥴리 벽화를 그리고 있는 모습을 공개했다. 이 네티즌은 그러면서 “조만간 청주 쥴리의 남자 벽화 그립니다. 전국적으로 날리가 날 것 같다 예감에 (아고 큰일 낫네 윤서방)”라는 글을 올렸다. 정확히 어느 지역인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이와 관련, 경찰은 이와 관련해 아직 파악된 것은 없다고 전했다.

앞서 서울 종로의 한 건물 외벽에 국민의 힘에 입당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아내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쥴리 벽화’가 등장해 논란이 일었다. 

한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은 윤 전 총장 부인인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쥴리 벽화’ 논란과 관련, 법적 대응에 나서지는 않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윤 전 총장 대선캠프의 대외협력특보인 김경진 전 의원은 전날 YTN 라디오에 나와 “쥴리 벽화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을 안 하겠다고 캠프 내에서 의견이 모아진 것 같다”라고 말했다.

강은선 기자 groov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