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이재명측 "이낙연 무능한 당대표..정권재창출 위기 만들어"

박주평 기자 입력 2021. 08. 01. 11:43

기사 도구 모음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대선 캠프(열린캠프)는 1일 이낙연 전 대표를 향해 "빵점은 좀 과한 표현이지만, 무능한 당 대표로 정권재창출의 위기를 만들어냈다는 비판은 피해가기 어려울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진영 캠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빵점 당 대표! 추미애 후보가 이낙연 후보에게 한 말이다.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 발언과 검찰개혁 추진에 좌고우면하여 당원들의 탈당이 많았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표 시절 尹 뜨고 여야 지지율 역전..서울·부산시장 '소'도 빼앗겨"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이재명 경기도 지사가 지난 7월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제20대 대선 후보자 '원팀'협약식에서 핵심공약 원팀 퍼즐 맞추기 퍼포먼스를 하는 이낙연 전 대표를 바라보고 있다. 2021.7.28/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박주평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대선 캠프(열린캠프)는 1일 이낙연 전 대표를 향해 "빵점은 좀 과한 표현이지만, 무능한 당 대표로 정권재창출의 위기를 만들어냈다는 비판은 피해가기 어려울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진영 캠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빵점 당 대표! 추미애 후보가 이낙연 후보에게 한 말이다.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 발언과 검찰개혁 추진에 좌고우면하여 당원들의 탈당이 많았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박 대변인은 "LH와 부동산 사태에 대한 초기 대응이 미흡했고, 결국 본인이 선대위원장을 맡았던 서울과 부산 보궐선거에서 패배하는 결과를 낳았다. 자신의 지지율도 폭락했기에 결코 성공한 당 대표였다고 말씀하지 못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결론적으로 이낙연 대표 시기부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지지율이 폭등하고 국민의힘과의 당 지지율이 역전되는 상황으로 이어진 것 아닌가"라며 "문재인 정부 4년 동안 정권재창출이 어렵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했던 당원들과 지지자들에게는 상상하지 못한 혼돈의 시작이었다. 분명히 책임감을 느끼셔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변인은 "아마 당 대표라는 자리도 '소잡는 칼'을 쓰는 자리 정도 될 것이다. 비유하자면 서울시장 소와 부산시장 소를 빼앗긴 분이다. 사과하셨던 기억이 난다"고 했다.

그는 "경선에서 어떤 후보가 더 유능한가를 검증하는 것은 유의미한 논쟁이다. 그러나 누가 더 높은 자리를 했는가와 누가 더 유능한가는 분명히 구별돼야 한다"며 "직위와 자리가 아닌, 구체적이고 객관적인 결과물을 가지고 평가돼야 한다. 공약평가 전문기관인 메니페스토실천본부의 평가는 믿을 수밖에 없는 이유"라고 덧붙였다.

jupy@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