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11살 25톤 화물차에 참변' 신광초 스쿨존 화물차통행제한

박아론 기자 입력 2021. 08. 01. 12:06

기사 도구 모음

25톤 화물차에 치어 11살 어린이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한 신광초등학교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에서 화물차 통행이 제한된다.

1일 인천경찰청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열린 교통안전시설심의위원회에서 신광초교 일대에 대한 '시간제 화물차 통행제한안'이 의결됐다.

이에 인천시, 시교육청, 신광초교 등 유관기관과 공청회를 열고 관련 사항 협의 후 교통안전시설심의위원회를 열어 6월1일부터 7월9일까지 화물차통행제한을 시범운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시범운영 기간 끝나고 9월초인 2학기부터 본격 시행
오후 1시~4시, 수인사거리~인하대병원사거리 제한
25톤 화물차에 치어 11살 어린이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한 신광초등학교 일대 제한된 홤물차 통행 제한 구간(인천경찰청 제공)2021.8.1/뉴스1 © News1 박아론 기자

(인천=뉴스1) 박아론 기자 = 25톤 화물차에 치어 11살 어린이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한 신광초등학교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에서 화물차 통행이 제한된다.

1일 인천경찰청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열린 교통안전시설심의위원회에서 신광초교 일대에 대한 '시간제 화물차 통행제한안'이 의결됐다.

이에 따라 2학기가 시작될 무렵인 올 9월초부터 통행제한이 시행된다.

제한 구간은 수인사거리~인하대병원사거리다. 제한 시간은 주말과 공휴일을 제외한 평일 오후 1시부터 오후 4시까지다.

대상 차량은 4.5톤 이상 화물차, 대형 특수차, 건설기계차 전체다.

이 구역은 지난 3월18일 오후 1시51분께 화물차를 몰던 A씨(65)에 의해 B양(11)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한 곳이다.

당시 B양은 횡단보도를 건너다가 A씨가 몰던 차량에 깔려 끝내 숨졌다. A씨는 편도3차로 중 직진차로인 2차로에서 불법 우회전하다가 사고를 냈다.

A씨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어린이보호구역 치사) 혐의로 구속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경찰은 이 구역이 제1 · 2경인고속도로, 제3경인고속도로를 진 · 출입하는 물류차량의 주요 통행로로 사용돼 어린이 교통안전에 위협이 되고 있으나, 대체도로가 없어 통행제한에 어려움이 따른다고 판단했다.

이에 인천시, 시교육청, 신광초교 등 유관기관과 공청회를 열고 관련 사항 협의 후 교통안전시설심의위원회를 열어 6월1일부터 7월9일까지 화물차통행제한을 시범운영했다.

경찰은 지자체와 협업해 여름방학 기간 중 교통안전시설을 설치하고 2학기 개학에 맞춰 화물차 통행제한을 실시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어린이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이뤄진 조치인 만큼, 운전자들의 적극적인 협조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aron0317@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