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안철수에 '데드라인' 통보한 이준석.. 야권 '합당' 놓고 신경전 계속

이강진 입력 2021. 08. 01. 15:01

기사 도구 모음

합당을 두고 난항을 겪고 있는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사이의 신경전이 격화하고 있다.

김철근 국민의힘 당대표 정무실장은 1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향해 "지난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도 합당 또는 입당의 시기를 놓쳐서 결국 서울시장에 선택받지 못하는 결과를 받았다"면서 "또다시 최악의 타이밍이 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31일 이 대표 "시한은 다음 주로 못 박겠다"
김철근 "최악의 타이밍 되지 않길.. 통 큰 합당 기대"
국민의당 "진정성 무게 깃털, 포용성 벼룩 간같아"
(왼쪽부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뉴시스
합당을 두고 난항을 겪고 있는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사이의 신경전이 격화하고 있다.

김철근 국민의힘 당대표 정무실장은 1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향해 “지난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도 합당 또는 입당의 시기를 놓쳐서 결국 서울시장에 선택받지 못하는 결과를 받았다”면서 “또다시 최악의 타이밍이 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당 밖의 유력주자들이 국민의힘에 입당하면서 경선 버스의 출발을 앞두고 있다”면서 “지금이라도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단일화 때 합당을 선언했던 초심으로 조건없는 통 큰 합당이 빠른 시간내에 이루어지길 바란다”고도 적었다.

합당을 둘러싼 양당 간 공방은 전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시한을 다음 주로 못 박겠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격화했다. 이 대표는 전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안 대표가 합당을 위한 만남을 제안한다면 언제든 버선발로 맞을 것”이라면서도 “다만 시한은 다음 주로 못 박겠다”고 밝혔다. 국민의당과의 합당을 위한 실무협상이 결렬된 상황에서 사실상 안 대표를 향해 합당 협상의 ‘데드라인’을 제시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대표는 “국민의당과의 논의를 위해 합당 협상을 오래 지속해 왔고, 길게 끌 이유가 없다”면서 “국민의당이 시간이 부족하다면, 그 시간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입당 이후 변화된 상황에 적응할 시간뿐”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다음 주가 지나면 저는 휴가를 가고 휴가 이후에는 안 대표를 뵈어도 (경선) 버스 출발 전까지 제대로 된 합당을 위한 충분한 시간을 갖기 어렵다”고도 덧붙였다.

이 대표는 “제가 안 대표에게 계속 예우를 하는 것은 대선주자 안철수의 가치를 인정하기 때문”이라며 “국민의당 인사들은 (국민의힘 전당대회 당시) ‘이준석이 대표가 되면 합당은 없을 것’이라는 호쾌한 이야기로 전당대회에 개입했다. 그런 상도의를 벗어나는 개입에도 불구하고 제가 합당에 의지를 보이는 것은 대의를 위해서다”라고도 했다.

이에 국민의당 측은 즉각 반발했다. 안혜진 국민의당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연일 국민의당을 압박하는 것은 좋은 자세가 아니다”라며 “당원과 지지자들은 매우 고압적인 갑질로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안 대변인은 이 대표를 향해 “자신의 휴가 일정을 이유로 합당 시한을 일방적으로 정해 통보하는 모습에서 합당의 진정성을 찾기 어렵다”며 “제1야당 진정성의 무게가 깃털처럼 가볍고 포용성이 벼룩 간만큼 작아 보인다”고 비난했다.

그러자 이 대표도 과거 바른미래당 시절 안 대표와 겪었던 갈등까지 거론하며 불쾌감을 표시했다. 이 대표는 페이스북에 “과거 손학규 대표와 갈등 상황에서 세 달간 독일과 미국에 있던 안 대표와 안 대표계 의원이라는 분들이 연락이 전혀 되지 않아서 (선거법 개정안) 패스트트랙은 통과됐고, 당은 붕괴됐던 기억이 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매번 같이 행동하려고 하면 메시지에 답이 없다는 이야기가 반복됐다”며 “결국 보수대통합을 위해 바른정당계가 먼저 행동하고 나서야 갑자기 연락이 닿기 시작해 행동을 하셨고, 손 대표를 설득하지도 못해 (안 대표가) 지금의 국민의당을 따로 창당해야 했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대선을 앞두고 비슷한 실수를 반복하지 않겠다”며 “문재인정부의 실정을 심판하기 위해 힘을 모아야 하고, 그래서 협상을 빨리하자는 게 왜 고압적 갑질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지지율 1위인 제1야당에게 당명을 바꾸라고 하고 대화를 거부하는 게 갑질”이라며 “국민의당은 상대 당 대표에게 벼룩의 간 같은 소리 하지 말고 협상에 임하라”고 촉구했다.

이강진 기자 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