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정부 악마 같다" 자영업자 절규에, 최재형 "전국민 지원금 반대"

이창섭 기자 입력 2021. 08. 01. 17:48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코로나19(COVID-19)로 영업에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만났다.

이태원 상인과 간담회를 마친 최 전 원장은 "자영업자들이 겪는 고통이 정말 심각하다는 느낌을 받았다"며 "자영업자들이 코로나19 방역의 가장 큰 피해자인데 그 분들에 대해 균형 있는 보상이 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he300] 국민의힘 대선 주자 최재형, 첫 민생 현장 행보로 이태원 찾아
(서울=뉴스1) 국회사진취재단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1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태원 세계음식거리에서 휴업한 가게에 붙어있는 문구를 읽고있다. 2021.8.1/뉴스1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코로나19(COVID-19)로 영업에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만났다. 입당 이후 첫 현장 민생 행보다.

최 전 원장은 "정부가 재난지원금이라는 명목으로 모든 사람에게 동일한 돈을 주는 건 정치적 매표행위"라며 전 국민 재난지원금 정책을 비판했다.

최 전 원장은 1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 음식문화거리의 자영업자들을 만나 방역으로 인한 고충 등을 들으며 이같이 말했다.

한 자영업자는 "이번 정부가 정말 악마 같다"며 "세금 내야 대출해준다고 하는 건 죽으라는 말이다. 7개월 지나서 몇백만 원 던져 주는데 아이 기저귀 값도 안 나온다"고 하소연했다.

최 전 원장은 "국민 세금으로 표를 사는 건 절대 안 된다"며 "지금 정부 행태는 분명히 국민의 세금으로 표를 사는 행태"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제가 여러분들을 도울 수 있는 자리에 가면 방역으로 인한 피해가 한 곳에 집중되지 않도록 적절한 보상을, 형평에 맞는 보상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태원 상인과 간담회를 마친 최 전 원장은 "자영업자들이 겪는 고통이 정말 심각하다는 느낌을 받았다"며 "자영업자들이 코로나19 방역의 가장 큰 피해자인데 그 분들에 대해 균형 있는 보상이 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첫 현장 민생 행보로 이태원을 선택한 데에는 "코로나19 상황이 1년 6개월 이상 지속하는데 방역 조치로 가장 피해를 많이 입으신 분들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라며 "현장에서 직접 보고 이 분들의 어려움과 아픔을 듣고 정책 수립에 반영하기 위해 찾았다"고 설명했다.

최 전 원장은 전 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에 "국가의 한정적인 재원으로 모든 것을 다 보상한다는 게 어려울지라도 적어도 피해가 많은 곳에 지원이 집중돼야 한다는 원칙만은 지켜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반대입장을 밝혔다. 최 전 원장은 이어 "대통령이 되면 획일적으로 모든 국민에게 동일한 재난 지원금을 지급해서 결국 국민 혈세를 낭비하는 그런 정책을 하지 않겠다"고 거듭 약속했다.

정부의 방역 정책을 비판하기도 했다. 탄력적 방역이 필요함을 강조하면서다. 최 전 원장은 "각 업종별로 주된 영업시간이 다 다르다"며 "획일적으로 시간을 정해서 영업을 제한하는 건 현실을 모르는 탁상 행정"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인원 제한을 다 풀라고 하긴 어렵지만 낮 시간과 저녁 시간대의 인원을 달리하는 건 국민이 납득하기 어려운 것 같다"며 "합리적인 기준을 가지고 국민을 설득해야 한다"고 했다.

한편 이날 오전 당내 대선 경선 경쟁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최 전 원장을 두고 "신비주의 베일이 벗겨지면 지지율이 출렁일 것"이라고 말한 데에는 "신비의 베일을 쓴 적이 없는데 왜 그렇게 말하는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국회사진취재단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1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 음식 문화거리를 찾아 상인대표들과 거리를 돌며 코로나19 속 이태원의 상황에 대해 이야기를 듣고 있다. 2021.8.1/뉴스1

이창섭 기자 thrivingfire2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