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조선비즈

"회장님도 머리가 새집이네요"..SNS로 소통하는 최태원

민서연 기자 입력 2021. 08. 01. 18:00 수정 2021. 08. 01. 18:12

기사 도구 모음

최대원 SK그룹 회장이 대한상의 회장 취임 후 개인 SNS를 통해 대중과 적극적인 소통에 나서고 있다.

최 회장은 일상에서 찍은 사진들과 일화를 공유할 뿐만 아니라 게시물에 달린 네티즌들의 댓글에 대답까지 해주면서 더욱 관심이 모인다.

최 회장에 앞서 개인 SNS를 개설한 정용진 신세계 그룹 부회장도 딱딱한 기업 총수 이미지를 벗고 소소한 일상을 공유하며 활발한 소통을 이어오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최대원 SK그룹 회장이 대한상의 회장 취임 후 개인 SNS를 통해 대중과 적극적인 소통에 나서고 있다. 최 회장은 일상에서 찍은 사진들과 일화를 공유할 뿐만 아니라 게시물에 달린 네티즌들의 댓글에 대답까지 해주면서 더욱 관심이 모인다.

31일 최 회장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미국 출장 중 장을 보고 아침 도시락을 준비하는 자신의 사진을 공유하며 ‘장도 보고 도시락도’라는 내용의 게시물을 올렸다. 사진에 등장하는 최 회장은 부스스한 머리에 꾸미지 않은 모습으로, 준비된 채 비춰지는 모습과 달랐다.

지난 6월 개인 인스타그램 계정으로 네티즌과 소통하고 있는 최태원 SK회장. /최태원 회장 인스타그램 캡처

이에 네티즌들은 친근한 모습에 호응을 보내며 “평범한 동네 아저씨같다”, “장바구니가 친근하다”, “요플레 뚜껑 또 핥아드실거냐” 등의 댓글을 달기도 했다. 앞서 최 회장은 자신의 게시글에 네티즌이 “무례한 질문이지만 회장님도 혹시 요플레 뚜껑 핥아 드시나요?”라고 묻자 “네 그렇습니다”라고 답해 화제가 됐다.

이날 게시글에 “방금 일어나신 듯한 머리와 표정이다”라는 댓글에 최 회장은 “일어난지 30분도 안되었을때”라는 답글을 달았다. 또 “회장님도 머리에 새집을 짓는군요”라고 달린 네티즌의 댓글에는 “매일 짓게 된다”고 답했다.

또 다른 네티즌이 “대한상공회의소 서류 요플레 드실 때만큼은 잠시 보지 말아달라”고 댓글을 달자 최 회장은 “감사!”라는 댓글을 달았다. 최 회장이 올린 사진에는 요플레와 함께 대한상의 문서로 보이는 서류가 함께 담겼다.

최 회장은 지난 6월 대한상의 회장 취임 이후 자신의 개인 인스타그램을 개설해 대중과 소통에 나섰다. 최 회장은 휴대폰 애플리케이션(앱)을 활용해 고양이 귀와 수염 스티커를 붙인 채 인스턴트 냉면을 먹는 모습, 머리띠로 거슬리는 앞머리를 넘긴 채 야식을 기다리는 모습 등의 사진을 잇따라 올리며 재벌 회장의 엄숙한 이미지를 깨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최 회장의 팔로워는 1일 기준 5만명 수준이며 지난 24일 이후 현재까지 13개의 게시물을 올렸다. 국내 4대 그룹 총수 중에는 처음으로 직접 개인 SNS를 운영하고 있다.

최 회장에 앞서 개인 SNS를 개설한 정용진 신세계 그룹 부회장도 딱딱한 기업 총수 이미지를 벗고 소소한 일상을 공유하며 활발한 소통을 이어오고 있다. 2019년 말부터 인스타그램에서 활동해 온 정 부회장의 팔로워는 이날 기준 68만6000여명에 달한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