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홍준표 "집권하면 수단 총동원해 전교조·강성노조 혁파"

박미영 입력 2021. 08. 01. 22:46

기사 도구 모음

야권 잠룡인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1일 "집권하면 모든 수단을 총동원해 전교조와 강성노조의 횡포를 막겠다"라고 했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초중고 교육을 좌파 이념 교육장으로 만든 전교조와 법위에 군림해 세상을 무법천지로 만들고 있는 강성노조의 횡포는 선진국 시대에는 있을 수 없는 폭거"라며 이같이 적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좌파 이념교육장 만들고 세상 무법천지화"
"강단있는 인물 교육·노동부 장관으로 발탁"
"보수 강화 운운하지만 나라 바로세우는 일"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19일 서울 여의도 한 사무실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1.07.20.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기자 = 야권 잠룡인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1일 "집권하면 모든 수단을 총동원해 전교조와 강성노조의 횡포를 막겠다"라고 했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초중고 교육을 좌파 이념 교육장으로 만든 전교조와 법위에 군림해 세상을 무법천지로 만들고 있는 강성노조의 횡포는 선진국 시대에는 있을 수 없는 폭거"라며 이같이 적었다.

그는 "교육현장과 노동현장을 선진국답게 만들겠다"며 "교육부 장관과 노동부 장관을 이들이 횡포를 혁파할 수 있는 강단 있는 인물을 발탁하고 이들과 손맞출수 있는 교육 문화수석과 사회노동 수석도 설치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이런 메시지를 내면 또 보수 강화 운운할 수도 있지만 보수강화가 아니라 나라를 바로 세우는 선진국 시대의 교육과 노동정책"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선진국 시대 교육의 가치중립성 확보와 하르츠 노동개혁으로 성공한 독일, 강성노조와 싸워 영국병을 치유한 마거리트 대처의 강성노조 혁파 정책은 나라를 바로 세운 영국정치사의 대전환이었다"라고 설명했다.

홍 의원은 주말부터 휴가에 들어갔다. 그러나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의 정책과 공약을 알리는 'jp의 희망 편지'는 이어가고 있다. 홍 의원은 8월 중순부터 전국을 돌며 민생 행보에 나설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