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일간스포츠

[서지영의 랜드IS] 어느 대우건설 비노조 직원의 토로 "우리가 중흥을 모릅니까?"

서지영 입력 2021. 08. 02. 07:01 수정 2021. 08. 02. 08:3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비노조원 대우건설 직원이 말하는 중흥건설 반대 이유
중흥건설 "정치적 고려? 수 년 전부터 준비한 우리로서는 자존심 상하는 말"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대우건설 본사. 연합뉴스

대우건설의 새 주인 찾기가 갈수록 난망하다. 산업은행과 KDBI인베스트먼트는 지난달 중흥건설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그러나 대우건설 노조는 중흥건설을 받아들일 수 없다면서 오는 18일 1차 총파업을 결정했다.

노조가 크게 반발하자, 정치권도 움직이고 있다. 강민국 국민의힘 의원은 31일 "공적 자금 수조 원을 투입된 대우건설의 졸속 할인 매각 중단하라"며 성명서를 냈다. 산은은 반대 기류가 거세자 한발 물러서는 모양새다.

그동안 대우건설 측에서는 노조의 격앙된 목소리가 주로 부각됐다. 본지는 지난주 대우건설 비노조 직원이 밝히는 '우리가 중흥건설을 반대하는 이유'에 대해 듣고, 중흥건설 측의 반박을 들었다. 각자 논리가 치열했다. 의견도 평행선을 달렸다.

중흥건설 사옥 전경

규모·전문성의 격차… 경영 가능할까?

"경험과 규모의 차이가 너무 큽니다. 토목과 플랜트를 모르는데, 어떻게 대우건설을 경영한다는 건가요?"

대우건설 비노조 직원 A 씨는 중흥건설의 인수에 대해 생각을 묻자 이렇게 반문했다. 대우건설을 인수해 경영하려면 상대의 사업을 꿰뚫고 있어야 하는데, 중흥건설은 차이가 크다는 것이다.

A 씨의 말마따나 양사는 명백한 규모의 차이가 존재한다.

국토교통부는 최근 건설사 시공능력평가를 공개했다. 대우건설은 시공능력평가액 8조7290억원으로 5위였다. 중흥그룹 산하 중흥토건과 중흥건설은 각각 16위와 40위였다. 시공능력평가액은 2조원과 1조1000억원으로 총 3조1000억원이었다.

사업 외연도 다르다. 대우건설은 주택사업 외에도 토목·플랜트 시공 능력을 인정받고 있다. 대우건설의 수주 잔고 39조원 중 20%는 해외 수주분이다. 반면 중흥건설은 국내 주택사업에 집중하면서 토목과 플랜트 사업은 물론, 해외 수주 경험이 없다.

A 씨는 "같은 건설회사라고 해도 다양한 사업이 있다. 중흥건설이 주택법은 알 것이다. 그런데 토목 관련 법과 절차는 알까. 대우건설에 있는 나도 플랜트 관련 회의에 어쩌다 들어가면 한 마디도 알아듣지 못한다"고 했다. 그만큼 전문성이 확보돼야 한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중흥건설 측은 "토목과 플랜트는 우리가 잘 모르는 분야가 맞다. 그래서 대우건설이 더 열심히 해줘야 한다"며 "그렇다고 손 놓고 있겠다는 것이 아니다. 대우건설이 토목과 플랜트 분야의 전문가다. 대우건설이 전문 능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중흥건설은 토목과 플랜트 사업을 모른다는 점을 인정해 왔다. 회사 측은 "해외 엔지니어링 회사를 인수해 해외 토목과 플랜트 사업의 근본적인 경쟁력 확대 방안도 검토하겠다"는 구상도 밝혔다. 그러나 현실적으로 해외 엔지니어링 회사 인수는 힘들다. 중흥건설 관계자는 "외부 전문가 영입이 쉽지 않고, 그럴 생각도 없다. 대우건설의 전문 분야는 경영을 맡길 것"이라고 말했다.

.

투자를 바라보는 관점이 다르다?

A 씨는 중흥건설의 투자 관점에 대해서도 의문을 표했다. 대기업 관점에서 볼 때 '미래에 대한 투자'에 인색하다는 것이다. 그는 "중흥건설은 차입하지 않는 회사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대기업은 브랜드 가치를 키울 수 있다고 판단하면 돈 안 나오는 수주도 들어가고 투자(차입)도 한다"고 말했다.

1군 건설사가 반포나 서초 등의 재건축 수주에 적극적으로 뛰어드는 이유는 브랜드 가치를 끌어올리기 위해서이지 돈을 벌기 위해서가 아니라는 것이다.

정창선 중흥건설 회장은 '적자 예상 프로젝트 수주하지 않기' '비업무용 자산 불매' '보증되도록 서지 않기'란 경영철학을 지키며 9조2070억원에 달하는 회사를 일궜다고 알려진다. '안정 속의 성장'은 중흥그룹의 원칙이기도 했다. 업계 5위 대우건설이 볼 때 시야가 좁다고 판단할 수 있다.

중흥건설은 차입과 투자 기준에 대해 분명하게 선을 그었다. 중흥건설 관계자는 "우리는 빚을 내서 경영하지 않는다. 사업은 수익을 내기 위해 하는 것이다. 돈이 되지 않는 사업을 하면서 기업 경영을 할 수는 없다"며 "수익이 나야 직원들 월급을 줄 수 있다. 빚을 내서 사업을 하고 월급을 준다면 그건 경영을 하는 의미가 없다"고 잘라 말했다.

다만 무형의 투자 가치에 대해서는 인정했다. 중흥건설 관계자는 "브랜드 가치나 무형의 가치는 (투자하는 것이) 맞다. 하지만 빚내서 무리하게 하진 않는다"고 강조했다.

현재 중흥건설의 유동자산은 4630억원, 중흥토건의 유동성 자산은 2조3996억원 수준으로 파악된다. 정 회장은 지난달 기자간담회에서 "자금이 부족하면 기업을 인수할 생각조차 안 했을 것이다. 중흥그룹의 여유자금이 충분해 인수에 어려움이 없다"고 말했다.

A 씨는 "해외 플랜트 사업 중 덜 벌어도 진행하는 경우가 있다. 기술과 명성을 유지하기 위해서다"라며 "안정을 추구하는 경영자가 잘 모르는 분야(토목과 플랜트)를 보면 이런 투자는 어렵다"고 말했다.

.

호남기업…정치·지역 안배?

과거 대우건설을 인수하거나 관심을 가진 기업은 대부분 호남에 기반을 뒀다. 1973년 설립된 대우건설은 2006년 금호아시아나그룹에 매각됐다. 그러나 금호그룹은 3년 만에 대우건설을 다시 팔았다. 2017년에는 호반건설이 우선협상대상자가 됐다가 실사 후 포기했다. 2021년에는 중흥건설이 그 자리에 서 있다.

A 씨는 "항상 호남기업이 인수를 원했고 (결과적으로 경영이나 인수에) 실패했다. 우리로서는 대우건설의 매각 이슈가 정치·지역 안배와 연결된 것 아닌가 생각할 수밖에 없다"고 토로했다.

중흥건설 측은 정치적 안배라는 말에 불편한 감정을 드러냈다. "수년 전부터 대우건설 인수를 위해 자금을 모으고 많은 노력을 해왔다. 충분한 역량과 장기적인 플랜을 갖췄는데 정치적으로 결부시키는 것은 중흥건설의 자존심에 상처를 주는 발언"이라는 것이다. 회사 관계자는 "부디 좋은 관점에서 멀리 봐주길 바란다. 양사가 만나 시너지를 발휘해 대우건설의 과거 글로벌 명성을 키우겠다"고 당부했다.

그러나 대우건설 직원의 마음은 쉽게 변하지 않는 분위기다. A 씨는 "우리가 중흥건설을 모르겠는가. 이 업계에서 어떻게 성장하고, 경영을 해왔는지 모르겠는가"라고 말했다.

업계는 중흥건설이 인수에 성공해도 대우건설 임직원의 마음을 잡아끄는 데 애를 먹을 것으로 전망한다.

대우건설 직원들은 프라이드가 상당히 강하다. 과거 금호그룹이 대우건설을 인수했을 때도 금호그룹의 CI를 쓰지 않겠다며 버텼고, 한 건물에서 홍보 조직도 따로 운영했다.

A 씨는 "지금이 대우건설 매각 적기라고 한다. 그러나 이는 산은의 생각일 뿐이다. 대우건설은 지금도 흑자 기업이다. 향후 더 좋은 조건에서 새 주인을 찾을 수 있다"고 힘줘 말했다.

대우건설은 지난해 매출 8조1367억원, 영업이익 5583억원을 기록했다. 올 상반기에는 매출 4조1464억원, 영업이익 4217억원을 달성했다.

서지영 기자 seo.jiyeong@joongang.co.kr

ⓒ일간스포츠(https://isplus.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