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민일보

살 빠진 김정은, 이번엔 뒤통수 파스·거뭇한 상처 눈길

천금주 입력 2021. 08. 02. 08:23 수정 2021. 08. 02. 09:55

기사 도구 모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최근 공식 석상에서 파스를 붙인 모습이 공개돼 이목을 끌고 있다.

지난달 열린 북한 사상 첫 '전군 지휘관 강습회'에서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와 관영매체는 지난달 30일 일제히 김 위원장이 지난달 24일부터 27일까지 나흘간 첫 전군 지휘관·정치 간부 강습회를 주재했다고 보도하면서 관련 사진을 여러 장 공개했다.

김 위원장이 지난달 28일 북·중 우의탑을 참배하는 사진엔 뒤통수에서 파스나 상처가 전혀 보이지 않았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4∼27일 사상 첫 전군 지휘관·정치간부 강습을 주재했다고 조선중앙TV가 지난 30일 보도했다. 주석단에 앉은 김 위원장이 뒤통수에 손바닥만한 파스(왼쪽 붉은 원)를 붙이고 있는 모습이 눈에 띈다. 보도 영상의 다른 부분에는 파스를 뗀 곳에 상처로 추정되는 거뭇한 흔적(오른쪽 붉은 원)이 보인다. 김 위원장이 지난 28일 북중 우의탑을 참배하는 사진에서는 뒷머리에 파스나 상처가 보이지 않았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최근 공식 석상에서 파스를 붙인 모습이 공개돼 이목을 끌고 있다. 지난달 열린 북한 사상 첫 ‘전군 지휘관 강습회’에서다. 파스를 붙인 이유가 수술 흔적인지 다쳐서 생긴 상처 때문인지 확인되지 않아 여러 해석이 나온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와 관영매체는 지난달 30일 일제히 김 위원장이 지난달 24일부터 27일까지 나흘간 첫 전군 지휘관·정치 간부 강습회를 주재했다고 보도하면서 관련 사진을 여러 장 공개했다. 강습회는 군종·군단·사단·여단·연대 지휘관과 정치위원, 인민군 총정치국·총참모부, 북한 국방성 간부들이 참석한 가운데 7월 24~27일 나흘간 평양에서 진행됐다.

이때 참석해 발언 중인 김 위원장 머리 뒤쪽엔 손바닥만 한 크기의 살구색 의료용 테이프가 붙어 있다. 조선중앙 TV 영상에 담긴 다른 부분에는 파스를 뗀 곳에 상처로 보이는 거뭇한 흔적도 포착됐다.

김 위원장이 지난달 28일 북·중 우의탑을 참배하는 사진엔 뒤통수에서 파스나 상처가 전혀 보이지 않았었다. 특히 최근 급격히 감량한 체중이 언급되면서 김 위원장 건강과 연관 짓는 해석이 많다. 전문가들은 종기나 지방종 등을 제거하고 감염을 막기 위한 용도로 해당 테이프를 붙였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지난 6월 초 당 정치국 회의를 통해 한 달 만에 공개활동을 재개하면서 눈에 띄게 수척해진 모습으로 등장해 많은 주목을 받았다. 때문에 건강이상설이 불거졌지만 국가정보원은 건강에 이상이 없는 것으로 안다며 일축했다.

김 위원장의 이런 모습은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5월 오랜 잠행 뒤 공개활동에 나서면서 손목에 바늘 자국으로 보이는 빨간 상처가 포착됐다. 이 상처를 두고 심혈관 스텐트 삽입 수술 자국 가능성이 제기됐었다.

김 위원장은 해당 강습회에서 “적대 세력들이 광신적이고 집요한 각종 침략 전쟁 연습을 강화하며 우리 국가를 선제 타격할 수 있는 능력을 계속 체계적으로 확대하고 군비를 증강하고 있는 현 상황은, 긴장 격화의 악순환을 근원적으로 끝장내려는 우리 군대의 결심과 투지를 더욱 격발시키고 있다”며 전투력 강화를 요구했다. 그러나 핵 무력이나 핵 억제력 관련 언급은 없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