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머니투데이

KAI, 국산 완제기 'T-50' 태국 수출..수출 100대 돌파 가시권

최민경 기자 입력 2021. 08. 02. 09:12

기사 도구 모음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국산 완제기 'T-50' 수출의 가속 페달을 밟는다.

지난달 인도네시아 수출에 이어 태국 수출에도 성공하면서 T-50의 누적 수출량은 72대로 늘어났다.

2일 KAI에 따르면 KAI는 지난달 30일 부산 롯데호텔에서 태국 획득위원장 차콘 타완장(Chakorn Tawanjang) 공군 중장이 참석한 가운데 T-50TH 2대 추가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항공우주 T-50TH 태국 수출기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국산 완제기 'T-50' 수출의 가속 페달을 밟는다. 지난달 인도네시아 수출에 이어 태국 수출에도 성공하면서 T-50의 누적 수출량은 72대로 늘어났다. 수출 100대 돌파도 가시권에 들어왔다.

2일 KAI에 따르면 KAI는 지난달 30일 부산 롯데호텔에서 태국 획득위원장 차콘 타완장(Chakorn Tawanjang) 공군 중장이 참석한 가운데 T-50TH 2대 추가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은 약 900억 원 규모다. 2023년 11월까지 항공기 2대 외 교육훈련, 수리부속, 지원장비를 납품한다.

T-50TH는 T-50을 기반으로 태국공군의 요구에 맞춘 항공기다. 고등훈련과 전술입문, 경공격 등 다양한 임무수행이 가능하며 현재 태국공군 전투 조종사 양성체계의 핵심 기종이다.

KAI는 2015년 태국공군에 T-50TH 4대를 수출한 데 이어 2017년 8대 추가 수출, 2019년 수리부속 등 지속적인 계약을 체결해왔다.

태국 공군은 T-50TH의 뛰어난 성능, 원활한 후속지원과 높은 가동률, 합리적인 운영유지비를 신뢰해 재구매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도네시아에 이어 태국이 재구매함에 따라 기존 T-50 구매 국가들의 재구매가 잇따를 전망이다. 앞서 KAI는 지난달 20일 인도네시아와 T-50i 추가 도입·수출 공급계약을 맺으며 4년만에 수출에 성공했다.

KAI 관계자는 "태국 수출은 최근 인도네시아 6대 수출과 더불어 수출 확대를 향한 신호탄"이라며 "동남아시아, 남미, 아프리카 등 신시장에서 조만간 수출 100대를 넘어설 전망"이라고 밝혔다.

차콘 타완장 중장은 "T-50TH는 태국공군의 발전과 동남아의 최강 공군으로 발전을 앞당길 것"이라며 "성공적인 사업이행을 통해 양국 간 관계가 더욱 공고히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T-50 계열 수출 실적은 △태국 14대 △인도네시아 22대 △필리핀 12대 △이라크 24대 등 총 72대다.

KAI는 동남아, 아프리카, 남미는 물론 북미, 오세아니아 등 선진국 시장에도 마케팅 활동을 전개한다. 향후 20년간 총 1000여 대까지 경전투기시장에서 수주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최민경 기자 eyes00@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