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DJ직계' 장성민, 국힘 입당식.."지지율 출렁, 새 인물 부상할 것"

최서진 입력 2021. 08. 02. 09:54

기사 도구 모음

DJ 정부 출신 호남 인사인 장성민 전 의원(세계와 동북아 평화포럼 이사장)이 2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등 당 지도부를 만나 온라인 입당을 완료했다.

이준석 대표는 "김대중 대통령 시기에 있었던 DJP 연합부터 시작해서, 많은 굵직한 이벤트의 중심에 서계셨던 분이다"이라며 "이런 장 이사장께서 우리 당을 선택해주셨다는 것, 국가와 국민을 위해 봉사할 수 있는 길을 모색하신다는 것은 정말 큰 성과이자 기회이고 우리가 깊이 감사드려야 할 훌륭한 결단"이라고 치켜세웠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반사적 이득으로 얻은 지지율, 수증기와 같아"
"호남, 김대중 정신 훼손..많은 지지 끌어올 것"
이준석 "호남 취약이란 얘기 안 나오도록 노력"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국민의힘 권영세 대회협력위원장이 25일 서울 마포구 한 식당에서 대선 출마를 시사한 장성민 세계와동북아평화포럼 이사장과 회동하고 있다. 2021.07.2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최서진 김승민 기자 = DJ 정부 출신 호남 인사인 장성민 전 의원(세계와 동북아 평화포럼 이사장)이 2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등 당 지도부를 만나 온라인 입당을 완료했다. 이 대표는 꽃다발을 건네며 "훌륭한 결단"이라고 환영했다.

장 전 의원은 이날 국회 본청에서 입당식을 끝내고 기자들을 만나 "저는 지금의 지지율은 그렇게 큰 의미가 없다고 본다. 오랜 정치적 전략과 경험 속에서 반사적 이득으로 얻은 지지율은 목욕탕 수증기와 같다"고 비유했다.

그는 "경쟁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순간 커다란 지지율의 흐름은 출렁거릴 것이고 다시 새로운 인물이 부상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자신했다.

호남 지지율에 대해선 "민주당 집권 이후 호남 지역이 경제적으로 낙후됐고, 민주주의도 죽었고, 김대중 정신도 훼손됐다"며 "그 지역과 그 분들에 맞는 새로운 비전 제시함으로서 많은 지지를 끌어오도록 그렇게 노력하겠다"고 했다.

앞서 그는 모두발언에서 "저는 정권교체라고 하는 호랑이를 잡기 위해 국민의힘에 들어왔다"며 "더 이상 망국적인 지역감정에 붙잡혀서 과거의 유령을 배회하는 정치 시대가 와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준석 대표는 "김대중 대통령 시기에 있었던 DJP 연합부터 시작해서, 많은 굵직한 이벤트의 중심에 서계셨던 분이다"이라며 "이런 장 이사장께서 우리 당을 선택해주셨다는 것, 국가와 국민을 위해 봉사할 수 있는 길을 모색하신다는 것은 정말 큰 성과이자 기회이고 우리가 깊이 감사드려야 할 훌륭한 결단"이라고 치켜세웠다.

이어 "저는 우리 당원 분들께 부탁드린다. 오늘 입당하신 장 이사장님, 지금까지 우리 당에서 함께해온 다른 당원들과 마찬가지로 한 식구로 맞아주시고 무엇보다도 다시는 우리 당에서 호남이 취약 지역이라는 이야기가 나오지 않도록 저변 확대를 위해서도 우리 장 이사장님의 노력이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우리 당은 가치, 지역, 계층을 확장해 나가면서 포용성을 넓혀 나가겠단 확고한 철학과 소신을 갖고 실천 중"이라며 "주요 모티브로 장 이사장이 그 일에 함께 해줬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ksm@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