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김어준 "尹 '깜짝 입당' 이준석 개의치 않는 것..정무적 판단 못하는 분"

이종희 입력 2021. 08. 02. 10:18

기사 도구 모음

방송인 김어준씨가 2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국민의힘 '깜짝 입당'이 이준석 대표와의 힘겨루기라는 일부 분석에 대해 "그동안 제가 관찰한 윤석열 스타일은 그런 특별한 노림수, 입체적인 정무적 판단 그런 것은 못하는 분"이라고 말했다.

김씨는 "당협위원장들이 대표에게 말하지 않고 윤석열 캠프에게 간 것, 그리고 보수 진영 지지율 1위 후보가 입당하는데 대표가 없는데 통보 없이 입당하는 것이 이준석 리스크"라며 "대표가 모르는 중요한 일들이 대선 과정에서 벌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 대표 의식해서 곤란하라고 힘겨루기 차원 깜짝 입당한 것 아니다"
"보수 진영 지지율 1위 후보가 입당하는데 대표 없어..이준석 리스크"


[서울=뉴시스] 이종희 기자 = 방송인 김어준씨가 2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국민의힘 '깜짝 입당'이 이준석 대표와의 힘겨루기라는 일부 분석에 대해 "그동안 제가 관찰한 윤석열 스타일은 그런 특별한 노림수, 입체적인 정무적 판단 그런 것은 못하는 분"이라고 말했다.

김씨는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이준석 대표를 의식하고 일부러 이 대표를 곤란하라고 또는 힘겨루기 차원에서, 기타 등등의 이유로 일부로 먹이려고 한거 아니냐하는데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씨는 "(윤 전 총장은) 이 대표를 개의치 않는 것"이라며 "저는 이대표에게 이게 더 나쁘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김씨는 "당협위원장들이 대표에게 말하지 않고 윤석열 캠프에게 간 것, 그리고 보수 진영 지지율 1위 후보가 입당하는데 대표가 없는데 통보 없이 입당하는 것이 이준석 리스크"라며 "대표가 모르는 중요한 일들이 대선 과정에서 벌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당 대표가 지방 일정 중에 입당하는 건 흔한 장면은 아니다'는 지적에 "원래 2일로 상의를 했지만 정보가 유출돼서 급하게 일정을 변경한 걸로 안다"면서 "당 대표 일정은 어떤 경로로든 알 수 있는데 갑자기 일정을 2일에서 30일로 바꾸려면 사전에 상의는 했어야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일정 유출 경로에 대해서도 귀책사유를 갖고 이견이 있는 거 같은데, 형식에 있어서 굉장히 아쉬운 부분이 있다"면서 "일정은 재조정하면 되는 것인데 대표 외부 일정 중에 그렇게 하는 건 의아하긴 했다"고 불편한 심기를 숨기지 않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2papers@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