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영상] 6시간 동안 한마음으로 지킨 범고래..뭉클한 구조 현장

송현서 입력 2021. 08. 02. 10:51

기사 도구 모음

알래스카 해안의 바위 사이에 끼인 고래가 목숨을 잃을 위기에 처했다가, 극적으로 탈출했다.

수 시간 동안 범고래 한 마리를 구하기 위해 쉴 새 없이 노력한 선한 사람들 덕분이었다.

NOAA 측 대변인인 줄리 페어는 뉴욕타임스와 한 인터뷰에서 "바닷물이 다시 들어오자 범고래가 천천히 움직이기 시작했다. 이윽고 헤엄쳐 나가는 모습을 확인했다"면서 "현장 인근에 있던 선장과 선원, 그리고 많은 사람들의 노력으로 범고래를 구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알래스카 해안의 바위 사이에 끼인 고래가 목숨을 잃을 위기에 처했다가, 극적으로 탈출했다. 수 시간 동안 범고래 한 마리를 구하기 위해 쉴 새 없이 노력한 선한 사람들 덕분이었다.

뉴욕타임스 등 해외 언론의 1일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오전 알래스카주 프린스오브웨일스섬 해안을 방문한 한 방문객은 바닷물이 발목 높이도 채 되지 않는 얕은 바위 틈새에서 거대한 돌고래 한 마리를 발견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안경비대는 현장에서 추정 나이 생후 13년, 몸길이 6m의 범고래가 바위에 끼어 좌초된 채 바다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경비대는 곧바로 인근에 지원 요청을 했고, 여기에는 선장 챈스 스트릭랜드와 선원들도 포함돼 있었다.

‘범고래 구조작전’을 위해 몰려든 사람들은 먼저 범고래의 피부가 마르지 않도록 양동이로 바닷물을 퍼다 나르기 시작했다. 그 사이 스트릭랜드 선장과 선원들은 고래가 움직이기 시작할 때 재빨리 바다로 내보낼 수 있는 통로를 준비하고 있었다.

 

사람들이 인간 사슬을 만들어 바닷물을 담은 양동이를 부지런히 나르자, 미동조차 없던 범고래가 조금씩 움직이기 시작했다. 범고래는 몸에 끼얹어지는 물을 느낄 때마다 꼬리를 들어올리기도 했다.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국립해양대기청(NOAA) 소속 구조대가 출동, 기계를 이용해 범고래에게 바닷물을 쉴 새 없이 분사하기 시작했다. 이러한 과정은 바위틈에 좌초된 고래가 움직이지 못하는 사이, 이를 먹잇감으로 인식한 새들이 다가와 공격하거나 쪼아먹는 일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서였다.

무려 6시간동안 이어진 범고래 구조작전은 이후 밀물이 다시 바위섬까지 들어와 고래가 헤엄쳐 나갈 수 있게 된 순간까지 이어졌다. NOAA 측 대변인인 줄리 페어는 뉴욕타임스와 한 인터뷰에서 “바닷물이 다시 들어오자 범고래가 천천히 움직이기 시작했다. 이윽고 헤엄쳐 나가는 모습을 확인했다”면서 “현장 인근에 있던 선장과 선원, 그리고 많은 사람들의 노력으로 범고래를 구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한편 전문가들은 알래스카 남부에서 발생한 규모 8.2의 지진과 범고래의 좌초 사이에 특별한 연관성이 있지는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