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파이낸셜뉴스

한국테크놀로지, 전기차 충전기 전문기업 액탑과 충전기 계약 체결

최두선 입력 2021. 08. 02. 10:53

기사 도구 모음

코스닥 상장사 한국테크놀로지는 주식회사 액탑과 전기차 충전기(완속 전기차 충전기, 휴대형 전기차 충전기) 보급을 위한 계약 체결식을 진행했다고 2일 밝혔다.

오재연 액탑 대표이사는 "당사는 국내 하이엔드(고가품) 전기차 완속충전기의 90% 가량을 석권하고 있다"라며 "한국테크놀로지와의 계약 체결로 고가 위주의 시장뿐 아니라 모든 건축물을 대상으로 하는 시장 확대를 노릴 수 있게 됐다"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신용구 한국테크놀로지 대표이사(왼쪽에서 세 번째)와 서문환 액탑 부사장(왼쪽에서 네 번째) 외 관계자들이 전기차 충전기 계약 체결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테크놀로지

[파이낸셜뉴스] 코스닥 상장사 한국테크놀로지는 주식회사 액탑과 전기차 충전기(완속 전기차 충전기, 휴대형 전기차 충전기) 보급을 위한 계약 체결식을 진행했다고 2일 밝혔다.

계약 내용에 따르면 한국테크놀로지는 제품의 생산과 보급을 담당하고 액탑은 제품의 자재 공급, 기술 지원, 시장 확대를 위한 정보 공유 등을 맡을 예정이다. 또 양사는 향후 생산될 완속 전기차 충전기에 2채널 동시 충전 기능과 지능형 고급 모델을 추가해 사용자 편의성을 높이는 등 경쟁력을 갖출 계획이다.

한국테크놀로지는 이번 계약으로 미래먹거리로 여겨지는 전기차 충전 분야의 핵심 기술을 선점하고 전기차 분야로 사업을 넓힐 전망이다.

신용구 한국테크놀로지 대표이사는 “최근 각 나라의 환경 규제로 친환경 전기차와 충전 관련 사업이 폭발적으로 성장하면서 하나의 흐름이 돼가고 있다”라며 “세계적으로 변화하는 추세에 발맞춰 한국테크놀로지의 신사업 포트폴리오도 다변화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신 대표는 이어 “내년부터 신축 건축물에 전기차 충전기를 5% 이상 설치하라는 정부 지침에 따라 자회사 대우조선해양건설과 해당 부분의 협업을 면밀히 논의 중”이라면서 “다른 전기차 충전기들과 차별화된 전략으로 해당 사업을 선도하는 동시에 주주 가치를 제고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오재연 액탑 대표이사는 “당사는 국내 하이엔드(고가품) 전기차 완속충전기의 90% 가량을 석권하고 있다”라며 “한국테크놀로지와의 계약 체결로 고가 위주의 시장뿐 아니라 모든 건축물을 대상으로 하는 시장 확대를 노릴 수 있게 됐다”라고 말했다.

증권업계에서는 지난 20일 신축시설에만 부과되던 전기차 충전기 설치 의무가 이미 지어진 시설까지 확대되는 ‘환경친화적 자동차의 개발 및 보급 촉진에 관한 법(친환경차법)’이 의결돼 관련 시장이 확대될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전기차 충전기 사업의 문제점이던 회원카드 기반 결제방식의 사용자 인증 보안 문제가 IC카드 및 각종 핀테크 기반 결제 지원으로 안전성과 사용자 편리성이 크게 증대돼 확산이 가속화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또 신규 아파트와 같은 집단주택에 한국테크놀로지 주도로 전기차 충전기가 대량으로 보급되면 충전 인프라 부족 문제가 점차 해소돼 전기차 구입 증가와 함께 충전기 시장의 규모도 더욱 커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