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서울경제

현대건설기계, 브라질서 굴착기 263대 수주

한동희 기자 입력 2021. 08. 02. 11:01

기사 도구 모음

현대중공업그룹 계열사인 현대건설기계가 총 2,500만달러(약 288억원) 규모의 굴착기 263대를 수주하는데 성공했다.

현대건설기계는 최근 브라질 최대 건설장비 렌탈업체 아르막(ARMAC)과 22톤급 LR(롱리치) 굴착기 25대 및 일반 굴착기 190대, 14톤급 굴착기 48대 등 총 263대에 대한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현대건설기계는 지난해에도 아르막으로부터 22톤 굴착기 180대를 수주, 지난 7월까지 총 90대를 인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500만달러 규모..내년 6월까지 공급
현대건설기계가 지난 7월 아르막에 인도한 22톤급 굴착기./사진제공=현대건설기계
[서울경제]

현대중공업그룹 계열사인 현대건설기계가 총 2,500만달러(약 288억원) 규모의 굴착기 263대를 수주하는데 성공했다.

현대건설기계는 최근 브라질 최대 건설장비 렌탈업체 아르막(ARMAC)과 22톤급 LR(롱리치) 굴착기 25대 및 일반 굴착기 190대, 14톤급 굴착기 48대 등 총 263대에 대한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현대건설기계가 이번에 수주한 굴착기는 내년 6월까지 순차적으로 고객사에 인도될 계획이다. 현대건설기계는 지난해에도 아르막으로부터 22톤 굴착기 180대를 수주, 지난 7월까지 총 90대를 인도했다. 나머지 물량도 연내 공급을 완료할 예정이다.

브라질 굴착기 시장은 정부가 내수회복을 위해 적극적인 사회간접자본(SOC) 투자를 진행하면서 수요가 늘고 있다. 브라질건설기계산업협회(ABIMAQ)에 따르면, 브라질 굴착기 수요는 지난 2018년부터 연평균 40%씩 꾸준히 증가했으며 올해도 작년 대비 23%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건설기계는 2013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공장을 설립한 이후, 현지의 정치·경제적 불안정과 헤알화 가치절하 등 어려운 사업여건 하에서도 현지 맞춤형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 시장점유율은 2018년 17.8%에서 2021년 상반기까지 19.4%로 늘었으며 2019년부터 브라질 시장 2위를 기록하고 있다.

또한, 브라질 공장을 중남미 지역의 판매 거점으로 삼아 지난 7월에는 브라질발 중남미 굴착기 누적 판매 1,000대를 달성하고, 중남미 굴착기 시장점유율 17.4%를 기록하는 등 중남미 시장 공략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현대건설기계의 한 관계자는 “이번 아르막과의 공급계약 체결은 지속 성장하고 있는 브라질 시장에서 장비 품질과 납기 신뢰도를 인정받은 결과라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며 “향후 브라질을 거점으로 중남미 시장점유율 확대를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동희 기자 dwise@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