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머니투데이

1조 적자에 "지하철 '역' 이름 팝니다"..역삼역 2.3억·노원역 1.8억

기성훈 기자 입력 2021. 08. 02. 11:15 수정 2021. 08. 02. 15:11

기사 도구 모음

서울 지하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이하 공사)가 역명병기 사업을 본격 실시한다.

공사는 오는 12일까지 해당 역사의 부역명을 구매해 광고할 사업자를 공개 입찰을 통해 모집한다고 2일 밝혔다.

역명병기란 개별 지하철 역사의 주역명에 더해 주역명 옆 또는 밑 괄호 안에 부역명을 추가로 기입해 나타내는 것을 말한다.

역명병기 입찰에 참여하려면 해당 기업 및 기관이 대상 역에서 500m 이내(구간 내 적절한 기업이나 기관이 없을 경우 1km 이내로 확대)에 위치해야 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 지하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이하 공사)가 역명병기 사업을 본격 실시한다. 지난해 1조1000억원 가량의 적자를 기록 한 상황에서 나온 자구책이다.

공사는 오는 12일까지 해당 역사의 부역명을 구매해 광고할 사업자를 공개 입찰을 통해 모집한다고 2일 밝혔다. 역명병기란 개별 지하철 역사의 주역명에 더해 주역명 옆 또는 밑 괄호 안에 부역명을 추가로 기입해 나타내는 것을 말한다. 한글 및 영문 표기를 원칙으로 한다.

판매 대상은 환승역인 을지로4가(2·5호선), 노원(4·7호선)을 포함해 뚝섬역·역삼역(2호선), 발산역(5호선), 내방역(7호선) 등으로 총 8개 역이다. 사전 수요조사·원가조사를 거친 결과 사업 추진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난 역들이다.

역명병기 입찰에 참여하려면 해당 기업 및 기관이 대상 역에서 500m 이내(구간 내 적절한 기업이나 기관이 없을 경우 1km 이내로 확대)에 위치해야 한다. 낙찰자는 3년 동안 원하는 기관명을 대상 역의 부역명으로서 승강장 역명판, 전동차 안내방송 등 총 10곳에 표기·표출할 수 있다. 이후 희망할 경우 재입찰 없이 1회에 한하여 3년 간 계약 연장이 가능하다.

다수 기관 입찰 시 응찰금액이 동일할 경우엔 공익기관·학교·병원·기업체·다중이용시설 순의 우선순위에 따라 결정된다. 김석호 공사 신성장본부장은 "역명병기는 해당역이 가지는 지역의 상징성을 가져가 브랜드 광고를 할 수 있는 효과적인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기성훈 기자 ki030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