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진도 아파트서 극단선택 여중생, 동급생 6명 학폭에 시달렸다

정다움 기자 입력 2021. 08. 02. 11:51 수정 2021. 08. 02. 13:52

기사 도구 모음

전남 한 아파트에서 극단적 선택을 한 여중생이 동급생들로부터 학교폭력에 시달린 것으로 확인됐다.

2일 전남 진도경찰서와 <뉴스1> 취재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진도군 한 아파트에서 극단적 선택을 남녀 중학생 2명 중 여중생 A양은 동급생들에게 학교폭력을 당해왔다.

한편 지난달 31일 오후 1시56분쯤 전남 진도군 진도읍 한 아파트에서 10대 남녀 2명이 쓰러져 있다는 주민 신고가 접수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유족 측 "분리조처 없어..보복성 학폭 있었다"
교육청 심의위 열고 가해 학생 6명 징계 결정
© News1 DB

(진도=뉴스1) 정다움 기자 = 전남 한 아파트에서 극단적 선택을 한 여중생이 동급생들로부터 학교폭력에 시달린 것으로 확인됐다.

2일 전남 진도경찰서와 <뉴스1> 취재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진도군 한 아파트에서 극단적 선택을 남녀 중학생 2명 중 여중생 A양은 동급생들에게 학교폭력을 당해왔다.

A양은 올해 초부터 극단적 선택을 하기 전인 최근까지 같은 중학교에 재학중인 동급생 6명에게 욕설을 들으며 따돌림을 당했다.

해당 사실을 인지한 진도교육지원청은 자체 조사를 진행했고, A양이 지난 4월2일 체육관 교사실에서 가해학생 6명과 이야기를 나누는 과정에서 위협감을 느끼며 따돌린 정황을 포착했다.

진도교육지원청은 지난 5월24일 심의위원회를 개최해 가해학생 6명에게 각각 교내봉사 10시간, 특별교육이수 2시간, 서면 사과 등을 통보 조치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A양과 가해학생들간 분리 조처가 되지 않았고, 유가족 측은 A양이 보복성 학교폭력에 시달렸다고 주장했다.

A양이 남긴 9장의 유서에는 지난 6월1일부터 지난달 9일까지 가해학생들이 일삼았던 욕설과 학교폭력 당시의 상황 등의 내용이 담긴 것으로 파악됐다.

A양 유족 지인은 "유서에는 며칠, 몇시, 어디에서 어떤 내용의 학교폭력을 당했는 지 세세하게 기록돼 있다"며 "이를 증거로 장례 절차가 마무리되면 가해학생들을 고소할 계획이다. 이번 사건은 학교폭력에 시달린 학생이 숨진 사건이다"고 말했다.

경찰은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전방위적인 수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진도경찰서 관계자는 "가해자들을 대상으로 한 유족이나 진도교육청의 고소장이 아직 접수되지는 않았다"며 "정확한 사망 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달 31일 오후 1시56분쯤 전남 진도군 진도읍 한 아파트에서 10대 남녀 2명이 쓰러져 있다는 주민 신고가 접수됐다.

이들은 같은 중학교에 재학중인 학생들로, 119출동 당시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결국 모두 숨졌다.

당시 경찰은 주변인 진술 등을 미뤄 이들이 함께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했다.

ddauming@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