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KBS

이재명 "재난지원금, 전 도민에 지급해야..합리적인 안 곧 나올 것"

송락규 입력 2021. 08. 02. 17:10 수정 2021. 08. 02. 17:11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민주당 이재명 대선경선후보가 오늘(2일)도 경기도 도민 모두에게 재난지원금을 지급해야한다는 원칙을 거듭해 밝혔습니다.

■ 이재명 “전 도민, 전 국민 지급은 저의 신념”

이 후보는 오늘 오후 대전·충남 지역 기자간담회에서 재난지원금 100% 지급 검토에 대한 질문에 “전 도민에게 지급해야 한다, 전 국민에 지급해야 한다는 건 저의 신념”이라고 답했습니다.

그러면서 “중앙정부가 어떤 정책을 결정하면 집행하는 건 지방정부인데, 지방정부는 그에 덧붙여 다른 정책을 할 수 있다”며 “어느 것이 더 낫느냐는 해당 지역 주민들이 선택하는 것이고 그 선택에 대해선 해당 지자체장이 책임질 일”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중앙정부 정책과 지방정부 정책은 다른 게 정상”이라며 “중앙정부가 정한 것과 왜 다르게 하냐는 문제 제기는 지방자치를 하지 말자는 것과 똑같은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일부 시·군이 반발한다고 볼 게 아니라 의견이 다르게 분출되는 것이고, 특정 정책을 둘러싼 당연한 토론과 의견 수렴 과정이라고 이해해 달라”며 곧 합리적인 안이 나올 것 같다고 설명했습니다.

■ ‘생활 기본소득’ 공약 검토 논란엔 “일리 있다”

이재명 후보는 이 후보의 공약 중 하나인 ‘생활 기본소득’이 민주연구원 대선 핵심공약 개발 계획에 포함된 것을 놓고 당내 지적이 나온 것에 대해 “일리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당이 제 편을 들어주기 위해 그랬겠나. 당의 주요 당직자나 정치인 중 기본소득에 동의하는 분들이 많으니까 그런 것 아니겠나”라면서 “예를 들어 이낙연 후보의 대표 공약인 신복지는 당에서 다 연구한 것 아닌가. 일률적으로 누구의 정책이다, 라는 것은 아닌 것 같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송영길 대표가 당 경선 과정에서 이 후보를 은근히 돕고 있다는 이른바 ‘이심송심’ 논란에 대해선 “특정한 사물을 중간에 놓고 양쪽에서 보면 양쪽 다 중간에 있는 사람이 저쪽 편처럼 보인다”며 “제가 보니까 (송 대표가) 저쪽에 더 가까운 것 같은데, 저쪽 끝에서 보니까 제가 더 중간에 가까운 걸로 보이는 모양”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자신이 광역단체장이라 선거운동에 제약이 있어 경선 규정을 고쳐달라고 당 선관위에 요청했지만, 수용하지 않았다고도 덧붙였습니다.

이재명 “개헌 통해 행정수도와 경제수도 분리해야”

한편 이재명 후보는 개헌을 통해 행정수도와 경제수도를 분리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후보는 “87년 체제가 지금까지 너무 오래 계속돼 낡은 옷을 입고 있는 것인데, 한 번쯤 갈아입어야 한다”며 “개헌안에 ‘수도는 법률로 정한다’고 해서 깔끔하게 행정수도와 전통적 경제수도를 분리하는 게 대한민국의 지속적인 성장과 발전을 위해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세종으로 행정수도를 옮기자는 데에는 과거부터 지금까지 찬성 입장이었다며, 2차 공공기관 지방 이전도 신속하게 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앞서 오전에 열린 충북 지역 기자간담회에서 이재명 후보는 당내 다른 대선 후보들이 주장한 경기도 분도론에 대해 “시기상조다. 지금 분도하면 지방 재정력이 취약해 매우 가난한 도로 전락한다”며 “세계적으로 초광역권 메가시티가 필요한 추세인 상황에서 분도는 고민해야 한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습니다.

허위사실을 보도한 언론사에 대해 손해액의 최대 5배까지 징벌적인 손해배상을 부과하는 언론중재법과 관련해선 “징벌적 손해배상제는 지론이고 5배는 약하다”며 “고의적, 악의적으로 가짜뉴스를 내면 언론사를 망하게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이재명 후보는 또 자신의 아내 고향이 충북 충주인 점을 밝히면서도 “(정치인을) 출신 지역보다는 약속을 지키는지 신뢰로 판단하는 시대가 오면 좋겠다”고 밝혔습니다.

기자간담회를 마친 뒤 이재명 후보는 대전시청에서 허태정 대전시장과 ‘경기도·대전시 공동발전을 위한 정책 협약’을 맺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송락규 기자 (rockyou@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